• 유성온천 단체관광객 지원, 공짜 여행 헌터들 먹잇감?
    유성온천 단체관광객 지원, 공짜 여행 헌터들 먹잇감?
    황은주 유성구의원 “올 유성구 팸 투어 블로그 포스팅 단 1건, 개혁 절실”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11.2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은주 대전 유성구의회 의원. 사진=대전 유성구의회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황은주 대전 유성구의회 의원. 사진=대전 유성구의회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유성온천 홍보를 위해 진행되고 있는 유성구의 단체관광객 지원 사업이 공짜 여행을 노리는 ‘헌터들의 먹잇감’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황은주 유성구의회 의원은 25일 유성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대에 뒤떨어지는 유성온천 단체관광객 지원 사업을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 유성온천축제 팸 투어에 초대된 사람들이 파워블로거가 아닌 모 여행 카페 회원들이었으며, 올해 팸 투어 참가자 중 실제 블로그 포스팅을 남긴 것은 단 1건에 불과했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황 의원은 또 “1인당 25-40만원씩 지원하는 팸 투어 사업이 유성온천을 홍보하기 보다는 공짜 여행을 노리는 헌터들에게 이용되고 있는데, 유성구가 이것을 수년 째 방치하고 있는 것은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어 “단체 관광객 유치를 위해 여행사에 인센티브를 주는 사업 역시 예산 투입 대비 효과를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며 “식비와 숙박비를 지원받아서 오는 절반 이상의 여행 팀이 저녁에 유성에 와서 온천욕과 숙박을 하고 다음날 조식 먹고 다른 지역으로 떠난다. 그나마도 수요가 떨어져 매년 집행 잔액이 발생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관광 트렌드가 단체 패키지 관광에서 개인의 취향을 중시하는 개별 관광으로 바뀐 만큼 관광 정책도 시대 흐름에 발맞추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