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정부, 촛불정신 역주행 멈추고 불평등 바로 잡으라”
    “문재인 정부, 촛불정신 역주행 멈추고 불평등 바로 잡으라”
    ‘2019전국 민중대회’ 서울 광화문에서 열려....정부·미국·자유한국당 싸잡아 규탄
    • 지유석 기자
    • 승인 2019.11.3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민주노총·전농·전빈련·한국진보연대 등이 꾸린 민중공동행동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19 전국 민중대회'(아래 민중대회)를 개최했다. 

    민중대회에 모인 노동자·농민·철거민 등은 ▲ 노동개악 중단 ▲ 농민·빈민 생존권 보장 ▲ 사회공공성 강화와 불평등 해소 등을 촉구했다. 한국에 방위비분담금 인상을 압박하는 미국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 후퇴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 후퇴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투쟁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촛불정신에 역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노동으로 더욱 나은 삶을 개척할 수 있다는 기대는 최저임금 1만원 포기와 최저임금제도 개악 시도로 무너져 내렸고, 죽음을 재촉하는 장시간 노동을 줄일 수 있다는 기대는 탄력근로제 확대개악과 특별연장노동 확대로 개악으로 무너지려 하고 있다"며 "촛불 든 민중이 전국 방방곡곡을 채우며 적폐청산을 외칠 때만 해도 이 같은 노동절망, 민중절망 사회가 둑이 무너지듯 쏟아져 내릴 것이라고 누가 생각했겠나"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핵심을 차지하고 있는 이들은 과거 민주화 운동의 주역이라며 자신들은 우월하다는 신기루 같은 헛꿈을 꾸며 세 치 혀를 놀리지만, 사실은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보수 세력과 다름없는 탐욕을 부릴 뿐"이라며 정부 핵심 인사도 질타했다. 

    김 위원장에 이어 발언에 나선 박행덕 전농 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 결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박 의장은 "지소미아는 아베 정권의 평화헌법을 개정하여 군사대국화로 가는 발판이었다는 점에서 평화위협 협정이었다. 당연히 지소미아는 파기되어야 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지소미아를 연장했다.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불매운동에 나서고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을 무시한 것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힘으로 지소미아를 파기시켜야 한다며 연대를 호소했다.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후퇴와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자는 대규모 집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목소리도 빠지지 않았다. 

    민중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발표한 투쟁결의문에서 "자유한국당과 적폐세력들은 국회 의석과 자신들의 기득권을 방패삼아 촛불 민의의 실현을 가로막기에 여념이 없었으며, 급기야 정부의 실정을 틈타 적폐언론과 극단적 수구개신교 세력 등과 사실상 연합전선을 형성하여 촛불항쟁의 성과를 무력화시키고 우리 사회를 촛불항쟁 이전 시기로 되돌리려고까지 하고 있다"고 선언했다. 

    이어 "이 땅 평화통일의 대사를 당리당략의 제물로 삼는 매국을 서슴지 않고 있고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를 앞둔 지금 유치원3법, 어린이 안전법인 민식이법 등 국회에 제출된 198개 전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하겠다며 가히 막장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도 싸잡아 질타했다. 

    이날 민중대회엔 약 2만 여명이 참여했다. 주최 측은 본 대회에 앞서 주한미대사관 앞에서 국민의 분노를 표현하는 박 터뜨리기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