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맥키스컴퍼니 신개념 미술관 ‘라뜰리에’ 중국 진출
    맥키스컴퍼니 신개념 미술관 ‘라뜰리에’ 중국 진출
    지난달 베이징 왕푸징 거리에 오픈… ‘신들의 미술관’·‘쁘띠 라뜰리에’ 2개관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12.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뜰리에 관람중인 중국 관람객.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라뜰리에 관람중인 중국 관람객.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그림과 첨단기술을 결합한 맥키스컴퍼니의 신개념 미술관 ‘라뜰리에’가 중국에 진출했다.

    맥키스컴퍼니는 중국 문화전시 전문기업 텐쳔타임즈와 협업해 지난달 8일 베이징 문화중심지 왕푸징에 중국형 라뜰리에를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 동대문에 운영 중인 라뜰리에를 중국형으로 변형, 발전시켜 수출한 것이다.

    라뜰리에는 맥키스컴퍼니가 개발한 공간문화콘텐츠로, 그림을 소재로 첨단기술을 결합시켜 만든 신개념 테마파크로 각광받고 있다.

    중국 라뜰리에는 1120여㎡ 규모로 ‘신들의 미술관’과 ‘쁘띠 라뜰리에’ 2개관으로 구성돼 있다.

    쁘띠 라뜰리에 미디어 뮤지컬.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쁘띠 라뜰리에 미디어 뮤지컬.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신들의 미술관’은 유리즌의 신전을 모티브로 한 입구를 시작으로 테르트르 광장, 모네의 정원, 고흐의 방 등 총 6개 공간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쁘띠 라뜰리에’는 미디어 뮤지컬, 홀로그램 토크쇼 에밀졸라의 서재 등 명화를 새롭게 재해석한 콘텐츠로 채웠다.

    특히 반 고흐의 대표작 ‘별이 빛나는 밤’을 소재로 한 미디어 뮤지컬은 중국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맥키스컴퍼니 측은 “라뜰리에 중국 진출은 2016년 사드 배치 확정 후 중국 내 장기간의 한한령(한류 금지령) 상황에서 지방 소주회사가 이룬 쾌거로 높이 평가받고 있으며, 양국 문화콘텐츠 분야에 큰 시사점을 주고 있다”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 홍콩 랜드그룹의 부동산 금융 총괄 Zhou Xun, 중국 운영사 텐쳔타임즈의 Xie Yinuo 대표.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왼쪽부터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 홍콩 랜드그룹의 부동산 금융 총괄 Zhou Xun, 중국 운영사 텐쳔타임즈의 Xie Yinuo 대표. 사진=맥키스컴퍼니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한편 맥키스컴퍼니는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신개념 공간문화콘텐츠 사업영역에 꾸준히 투자 해왔다.

    미디어아트, 홀로그램,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기술개발에 투자한 결과 그림에 첨단기술을 접목한 ‘라뜰리에’를 2017년 11월 서울 동대문에 개관했다.

    관람객이 그림 속으로 직접 들어가 주인공과 소통하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신개념 문화예술 공간으로, 내국인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올 10월 말 현재 누적 유료 관람객만이 35만여 명에 달한다고 맥키스컴퍼니 측은 밝혔다.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은 “2010년부터 사업 다각화의 일환으로 준비해온 신개념 문화콘텐츠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이번 베이징 유명 쇼핑몰에 오픈을 시발점으로 상해 유명관광지·충칭 테마파크 등 중국을 비롯한 전세계에 ‘라뜰리에’를 수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