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김기현 제보 받은 바 없어” 의혹 반박
    박범계, “김기현 제보 받은 바 없어” 의혹 반박
    ‘청와대 하명수사 개입 의혹’ 일부 언론 보도에 불편한 심경 토로
    • 최수지 기자
    • 승인 2019.12.02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더불어민주당·대전 서구을)국회의원(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박범계(더불어민주당·대전 서구을)국회의원(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박범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서구을)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수사와 관련 첩보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의 의혹제기에 입을 열었다. 

    최초 문제를 제기한 건설업자와도 알지 못하는 사이며, 또 제보를 편집·가공해 문건을 만든 바도 없다는 해명이다. 

    박범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서구을)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울산시장 초청 강연 직전, 심규명 변호사가 당시 울산시장 형제들 의혹 내용이 담긴 자료를 줬다”며 “그 다음날 법사위에서 경찰청장에게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전부다.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 모 씨의 이름도 모르고 대면이나 전화 통화한 적도 없다”며 “당연히 그 사람으로부터 제보도 받은 바 없고, 편집 가공해 문건을 만든 바도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박범계 의원이 지난해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김기현 울산시장 관련 제보 문건을 받았다”면서 자료를 흔들어 보였던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 검찰은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지역건설업자 김 모 씨의 제보 내용을 정리해 첩보 문건 형태로 당시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건넸을 가능성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는게 보도의 주요 내용이다.

    특히 당시 박범계 국회의원은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장이었다고 설명하면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민주당 개입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 보도와 관련 지난달 30일에도 박 의원은 “검찰이 적폐청산위원회가 의혹을 보태고 편집했을 가능성을 수사 중이라고 보도됐다”며 “독자들은 제가 한 말, 즉 문건을 받았거나 청와대에 전달한 바가 없다는 설명엔 주목하지 않고, 무언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민주당과 박범계 의원도 연관돼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불만을 터트렸다.

    이어 “대형 언론사가 검찰을 넣어 슬쩍 아니면 말고 식으로 기사를 쓰면 그걸로 끝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제 판단과 우려는 이젠 검찰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고 나서지 않을까’이다”라며 “지금 국민들이 느끼는 검찰개혁의 핵심은 검찰의 권력유착이 아니라 검찰과 언론의 유착에 의한 기획성 과잉수사다”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