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강학 당진시 예산담당관 "시민의 혈세입니다"
    이강학 당진시 예산담당관 "시민의 혈세입니다"
    시정질문 답변 과정에서 공직자들에게 "집행 준비된 예산 편성 요구해야" 당부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2.0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학 당진시 기획예산담당관이 동료 공직자들에게 ‘준비된 사업에 대한 예산 편성 요구’를 당부하고 나섰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이강학 당진시 기획예산담당관이 동료 공직자들에게 ‘준비된 사업에 대한 예산 편성 요구’를 당부하고 나섰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이강학 당진시 기획예산담당관이 동료 공직자들에게 ‘준비된 사업에 대한 예산 편성 요구’를 당부하고 나섰다.

    사전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턱대고 예산이 편성될 경우 혈세 낭비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이 담당관은 3일 오전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시정질문 답변에서 “동료 공직자들에게 드릴 말씀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과거에는 예산에 대해 ‘우선 확보하고 보자’는 것이 공직자들의 행태이자 가치관이었다”며 “(그러나) 지금은 확보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집행할 것이냐에 더 관심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담당관은 또 “사전 절차를 이행했는지, 토지 협의는 됐는지, 대상지는 선정됐는지 등 집행 준비된 예산 편성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대목에서 이 담당관은 “시민의 혈세입니다. 이를 낭비한다는 것은 저희로서도 우려스럽습니다”라고 말해 잠시나마 분위기를 숙연하게 했다.

    계속해서 이 담당관은 “준비된 예산만 편성 요구해 주신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지원해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이 담당관은 “대규모 공사 지연과 사업자 선정 지연 등으로 집행 실적이 미비하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명진 의원은 “잘 하는 사람에게 상을 주고, 그렇지 못한 사람에게는 패널티를 줘야 한다”며 “매년 (불용액이) 얼마나 감소되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