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이글스 430억 투자…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 ‘탄력’
    한화이글스 430억 투자…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 ‘탄력’
    대전시-한화이글스 4일 투자협약… 2022년 4월 착공, 2024년 12월 완공
    • 황해동 기자
    • 승인 2019.12.0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와 한화이글스는 4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와 한화이글스는 4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신축 대전야구장)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대전시는 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화이글스와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한화이글스가 대전 연고 프로야구 구단으로서,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 사업의 건립 비용 일부를 투자하겠다는 의사를 대전시에 전달해 와 협약이 이뤄졌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박정규 한화이글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한화이글스는 430억 원을 부담한다.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 추정 비용은 1393억 원의 약 30%다.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베이스볼드림파크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시는 스포츠산업진흥법 및 대전시 스포츠산업 진흥조례에 따라 25년 이내의 기간을 정해 사용료 면제와 야구장 관리운영권 등을 한화이글스에 제공한다.

    스포츠산업 진흥법은 프로스포츠단이 새 체육시설 건설비용의 4분의 1 이상을 투자하고 연고 경기장으로 사용하는 경우, 25년 범위에서 사용료를 면제해 줄 수 있다고 정하고 있다.

    기본설계가 끝나고 총 사업비가 확정되면, 25년간 수입·지출에 대한 전문기관의 원가분석을 통해 예상되는 수익금을 선투자하는 것이다.

    기아타이거즈는 994억 원 중 300억 원, 삼성라이온즈는 1666억 원 중 500억 원, NC다이노스는 1270억 원 중 330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다.

    박 대표는 “전문기관의 원가분석 결과 수익금이 더 많게 나오면, 공사비에 맞춰 추가로 투자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는 나머지 963억 원 중 300억 원은 국비, 663억 원은 자제 조달한다는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광주는 298억, 대구는 210억, 창원은 155억 원을 국비로 지원받았다.

    베이스볼드림파크는 대전 중구 부사동 한밭종합운동장 부지에 연면적 5만 2100㎡, 관람석 2만 2000석, 주차장 1863면 규모의 개방형 구장으로 건립된다.

    시는 올 7월 25일 기본계획(안)을 확정하고, 8월 행정안전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다. 내년 12월까지 타당성조사, 중앙투자심사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 하고 2022년 4월 착공해 2024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 시장은 “한화이글스의 투자로 새 야구장 건립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보문산 관광개발사업과 연계해 언제든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명품 야구장으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과학도시 대전에 어울리는 첨단 시설로, 다양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랜드마크로 건립될 수 있도록 대전시와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