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촌뉴딜300 사업에 충남 14개 마을 선정
    어촌뉴딜300 사업에 충남 14개 마을 선정
    내년부터 2022년까지 1375억 투입…강마을재생사업은 1곳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12.12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 왜목항.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당진 왜목항.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충남도가 해양수산부의 ‘2020년(2차)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6개 시·군 14개 어촌마을이, ‘강마을 재생사업’에는 1곳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은 해수부가 어촌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공모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도내 선정 마을은 ▲보령 장고도항, 고대도항, 호도항 등 3곳 ▲서산 구도항, 벌말항·우도항 등 2곳 ▲당진 왜목항, 한진포구 등 2곳 ▲서천 송림항 ▲홍성 궁리항 ▲태안 대야도항, 백사장항, 만리포항, 개목항, 만대항 등 5곳이다.

    14개 마을에는 모두 1375억 원 예산이 투입돼 생태관광지 조성, 관광편의시설 확충, 경관과 어시장 개선, 관광어항 육성, 해양치유생태체험지 조성 같은 사업이 추진된다.

    이와 함께 강마을 재생사업 대상지로는 아산호내수면어업계가 뽑혔다.

    아산호내수면어업계에는 57억 원 사업비가 투입돼 산란장과 직판장, 무용어류 가공시설, 양어장, 커뮤니티센터, 계류장 등이 조성된다.

    이번 공모 선정 마을들에는 내년 총 사업비의 25%가 투입돼 기본·실시설계, 착공 등을 진행하게 된다.

    사업 완료 시기는 2022년이다.

    김종섭 도 수산자원과장은 “공모 선정 마을들이 계획한 사업들을 중점 추진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남은 공모도 중점적 대응해 최선의 결과를 올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수부는 이날 내년 사업 대상지 120곳을 선정·발표했다.

    내년에는 2021년 사업 대상으로 110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사업 대상으로는 보령과 서산 등 도내 5개 시·군 6개소를 비롯, 전국에서 모두 70개소를 선정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