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구름에 가린 2020년 첫 해돋이…풍선날리기로 아쉬움 달래
    [포토뉴스]구름에 가린 2020년 첫 해돋이…풍선날리기로 아쉬움 달래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01.01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이 천안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앞에서 희망 풍선을 날리고 있다.(사진=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시민들이 천안 독립기념관 겨례의 집 앞에서 희망 풍선을 날리고 있다.(사진=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2020년(경자년) 첫날인 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 새해 일출을 보기 위해 많은 시민이 모였다.

    일출 전에 풍물단원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일출 전에 풍물단원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하늘 표정은 조금 아쉽지만 저마다 설렘과 기대감이 가득한 모습이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는 일출을 뒤로하고 소망을 담은 풍선을 날리고 있다.

    독립기념관에서는 환경을 위해 친환경 풍선을 준비했다.

    독립기념관에서 친환경 풍선을 나눠주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독립기념관에서 친환경 풍선을 나눠주고 있다.(사진=채원상 기자)

    인체에 무해하며 자연분해되는 친환경 비닐로 만든 풍선이다.

    '아쉬운 발걸음'
    '아쉬운 발걸음'

    아쉽게 해돋이를 보지 못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세종호수공원에 해돋이 인파 몰려

    구름에 가린 새해...떡국으로 아쉬움 달래

    세종의 해돋이 행사는 1일 새벽 6시부터 세종호수공원에서 진행됐다.

    이날 호수공원에는 영하의 차가운 새벽공기를 가르고 5천여명의 인파가 몰렸다.

    하지만 시민들의 해맞이 바램과 달리, 짙은 구름 탓에 해는 볼 수가 없었다. 대신, 시민들은 시민사회단체가 마련한 새해떡국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2020 해맞이 행사가 열린 충남 예산 예당관광지 문화광장에서 이광수의 비나리 공연이 펼쳐졌다.(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2020 해맞이 행사가 열린 충남 예산 예당관광지 문화광장에서 이광수의 비나리 공연이 펼쳐졌다.(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 예산 예당관광지(예당호) 문화광장에서도 새해 해맞이 행사로 전통 소리굿 공연과 불꽃놀이, 떡국 나눔 행사가 마련됐다.

    경자년 첫 해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사람들은 저마다 소망을 기원하고 희망찬 새 출발을 다짐했다. 

    2020 해맞이 행사가 열린 충남 예산 예당관광지 문화광장에서 불꽃쇼가 펼쳐졌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2020 해맞이 행사가 열린 충남 예산 예당관광지 문화광장에서 불꽃쇼가 펼쳐졌다. (사진=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대전 식장산 정상에선 시민 2500여 인파가 모여 새해 첫날 희망찬 새 출발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선 지신밟기, 즉석이벤트, 먹거리 나누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대전 식장산 정상에선 시민 2500여 인파가 모여 새해 첫날 희망찬 새 출발을 다짐했다.(사진=대전 동구 제공/굿모닝충청=정민지 기자)

    대청댐 물문화관 앞 광장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이 곳엔 5000여 명의 방문객이 참여했다. 

    개회 축포를 시작으로 축원 대북공연과 퓨전그룹 '트리니티'의 축하공연 등이 이어졌다. 

    대청댐 물문화관 앞 광장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이 곳엔 5000여 명의 방문객이 참여했다.(사진=대전 대덕구 제공/굿모닝충청=정민지 기자)

    지난해까지 진행됐던 불꽃놀이와 소망 풍선 날리기는 지역환경 보호로 인해 올해부턴 전면 취소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