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전쟁 위령시설 조성 사업 ‘탄력’…총사업비 402억
    한국전쟁 위령시설 조성 사업 ‘탄력’…총사업비 402억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1.0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위령시설 조감도. 사진=대전 동구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한국전쟁 위령시설 조감도. 사진=대전 동구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시설 조성사업’의 총사업비가 402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5일 대전 동구에 따르면, 사업비 부족 등으로 사업 추진에 애를 먹고 있던 해당 사업이 당초 295억 원에서 402억 원으로 총 107억 원이 증액됐다.

    낭월동에 조성 예정인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전국단위 위령시설 조성 사업은 지난 2015년 행정안전부 전국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295억 원으로 2018년부터 설계용역을 발주했다.

    하지만 기본계획상 시설 조성에 필요한 사업비 부족 등으로 사업이 지연되는 등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구는 시설조성에 필요한 추가 사업비를 기획재정부에 총사업비 조정요청을 했고,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등을 통해 최종 402억 원으로 결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필요사업비가 확보된 만큼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주민친화적 휴식이 공존하는 관광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