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임직원 지속적 이웃돕기 귀감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임직원 지속적 이웃돕기 귀감
    희망드림기부청원 사업 5명에 1000만원 지원
    건강계단·헌혈증·명절 상품권·생신잔치 등 봉사도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01.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은 6일 희망드림기부청원 사업을 통해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 200만원을 형편이 어려운 환자 A 씨에게 전달했다. 사진=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은 6일 희망드림기부청원 사업을 통해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 200만원을 형편이 어려운 환자 A 씨에게 전달했다. 사진=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이하 대전병원) 임직원들이 다양한 방식의 이웃돕기에 나서 귀감이 되고 있다.

    대전병원은 6일 ‘희망드림기부청원 사업’을 통해 환자 A(58) 씨에게 200만원의 성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희망드림기부청원 사업’은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공제로 조성한 사회봉사단 기금으로 형편이 어려운 환자 등에게 생계비 및 의료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대전병원은 지난해에만 모두 5명에게 1000만원을 지급했다.

    지원 대상은 생계가 곤란한 의료보호환자 등으로 현장 직원의 추천과 심의를 통해 선정한다.

    대전병원은 또 매년 ‘사랑은 올리고, 에너지는 내리고’ 캠페인을 통해 ‘기부하는 건강계단’을 운영해 마련된 기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 지난달 30일에도 150만원을 전달했다.

    ‘기부하는 건강계단’은 임직원 급여공제를 통해 마련한 기금을 활용해 연간 계단 이용자 수에 비례한 누적 적립금을 생계가 어려운 환자의 의료비로 지원하는 제도다.

    이밖에도 대전병원은 매년 단체 헌혈로 마련한 헌혈증 기부, 설·추석 명절 지역 사회복지단체에 온누리 상품권 기증, 매달 독거어르신을 위한 ‘홀몸생신차림’ 봉사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부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성호 대전병원장은 “앞으로도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취약계층 발굴 및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