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오철 “대전 중구, ‘대전시 2청사+혁신도시’로 시너지”
    권오철 “대전 중구, ‘대전시 2청사+혁신도시’로 시너지”
    14일 정책발표회 “원도심 활성화 근본 해결 방안… 현 청사 일부 시민청으로”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01.1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철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총선 예비후보가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시 2청사 중구 건립과 중구 혁신도시 지정으로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권오철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총선 예비후보가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시 2청사 중구 건립과 중구 혁신도시 지정으로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원도심 부활을 위해 중구에 대전시 2청사를 건립하고, 중구를 혁신도시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시 2청사와 혁신도시 지정으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권오철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총선 예비후보는 14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정책공약 발표회를 열고 “대전시 2청사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1990년대부터 이어진 신도심 개발과 대전시청, 대전지방법원, 대전지방검찰청, 충남도청 등 공공기관 유출에 따른 공동화 현상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취지다.

    권 예비후보는 혁신도시 지정으로 대전지역 균형발전, 지방세 증대, 정주여건 향상, 인구 유입, 이전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30%) 등 경제 활성화를 기대했다. 또 대전시 2청사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분석했다.

    대전시 2청사는 2023년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 입주 예정 기관인 대전세무서와 중부경찰서 부지, 또 원도심 내 유휴 빌딩 임차 방식을 제안했다.

    대상 부서는 혁신도시와 연관성이 깊은 일자리경제국, 공동체지원국, 과학산업국, 문화체육관광국, 교통건설국 등 5개국이다. 대전시의회 소관 상임위원회와 소방본부의 병행 이전 필요성도 주장했다.

    5개국이 빠져나온 시청사에는 “시민들을 위한 ‘대전시민청’ 마련하자”고 말했다. 도서관, 세미나실, 전시공간 등을 확충하자는 것이다.

    권 예비후보는 “최근 대전테크노파크가 중구 선화동으로 이전, 주변 상권이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이처럼 상주 인원이 있는 공공기관이 이전해야 원도심이 살 수 있다”며 “대전시 2청사 이전은 허태정 시장의 의지문제다. 허 시장과 소통해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중부대학교 학생성장교양학부 겸임교수인 권 예비후보는 대전 중앙고등학교와 중부대학교 경찰법학과를 졸업하고 충남대학교에서 자치행정학과 석사를 받았으며, 자치행정학과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중부대학교에서는 총학생회장을 지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조직국장과 청년위원장 등 10년 이상 당직생활을 이어왔다.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1983년 충남 서천에서 태어났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