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령시, 설 앞두고 전통시장 살리기 나섰다.
    보령시, 설 앞두고 전통시장 살리기 나섰다.
    직원 후생복지로 보령사랑상품권 2억8000만원 구입․배부…명절 전 사용 권장
    • 최철규 기자
    • 승인 2020.01.2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이용 장면/굿모닝충청=최철규 기자

    [굿모닝충청 최철규 기자] 보령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공직자 맞춤형 복지제도를 활용해 제수용품 및 명절 선물을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도록 독려하고 나섰다.

    이는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 입점(SSM) 등 날로 쇠퇴해가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직원들에게 후생복지 정책의 일환으로 지급하는‘맞춤형 복지포인트’중 직원 1인당 최대 20만원씩 모두 2억8000만 원을 보령사랑상품권으로 구입 ․ 배분한 것이다.

    보령사랑상품권은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 방지와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해 10억 원 규모로 첫 발행됐으며, 올해도 15억 원을 추가로 발행해 2월말까지 10% 특별할인 판매기간을 운영 중에 있다.

    특히, 현재까지 시 관내 도․소매업과 음식점, 숙박업 등 1018개 업체가 가맹점으로 가입해 운영되고 있으며 대부분의 전통시장 입점 업체도 가맹점으로 가입해 상품권을 받고 있다.

    아울러 전통시장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온누리상품권 구입 및 이용도 권장하고 있다. 온누리상품권은 2월말까지 5% 할인 판매되고 있으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구매와 결제, 선물이 가능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도 연말까지 10% 할인된다.

    이밖에도 각 부서에서도 각종 업무관련 우수부서 표창 시 지급되는 포상금을 현금이 아닌 보령사랑상품권 및 온누리상품권으로 대체하고,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부터는 매주 금요일을 구내식당 휴무일로 지정해 전통시장에서 식사하기 등을 권장하고 있다.

    여장현 자치행정과장은 “이번에 배부된 보령사랑상품권을 전 직원이 설 명절 이전 전통시장에서 모두 사용토록 권장하고 있다”며, “전통시장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