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한 교민 천안에? 충남도 “언론보도 사실 아냐”
    우한 교민 천안에? 충남도 “언론보도 사실 아냐”
    • 정종윤 기자
    • 승인 2020.01.2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이종현 기자] 천안 한 공공기관 시설에 중국 우한 교민이 격리 수용된다는 소문이 돌면서 시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서울파이낸스>는 정부가 우한 교민을 한국에 데려온 뒤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천안 한 공공기관 시설에 격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7일 보도했다.

    관련 내용은 이미 SNS 등을 통해 퍼져 나갔고 시민 불안감은 더 증폭됐다.

    그러나 <굿모닝충청>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도와 천안시는 사실 무근이라고 잘라 말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정부를 통해 전달받은 게 전혀 없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그러나 내부적으로 논의되거나 검토 중인 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퍼지면서 도민사회에 불안감이 생기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가 있다면 현혹되지 말고 도가 발표하는 내용을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아무리 공공기관 시설이라 하지만 해당 지자체가 모르게 정부에서 진행할 수가 없다”며 “이러한 내용으로 전달 받은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우정공무원교육원이나 중앙소방학교 같은 정부에서 지자체를 거치지 않고 조율할 수 있는 국가시설 등도 이와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정공무원교육원 관계자는 “격리 시설로 쓰겠다는 요청이 들어온 적도 없고 이와 관련 논의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전세기를 투입해 중국 우한 교민을 한국에 데려오는 구체적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