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시간 뒤 말 바꾼 충남도…우한폐렴 보고 체계 ‘혼선’
    2시간 뒤 말 바꾼 충남도…우한폐렴 보고 체계 ‘혼선’
    • 정종윤 기자
    • 승인 2020.01.28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이종현 기자]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충남도가 일원화되지 않은 보고 체계로 혼선을 빚고 있다.

    도민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앞서 27일 <서울파이낸스>는 정부가 우한 교민을 한국에 데려온 뒤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천안 한 공공기관 시설에 격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충남도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28일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정부를 통해 전달받은 게 전혀 없다”며 부인했다.

    천안시 역시 사실 무근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나 충남도는 전날 정부와 격리 시설 관련된 논의를 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임시생활시설로 2곳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다만 확정된 게 아니라 검토 단계여서 발표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정부가 격리 시설로 점찍은 2곳은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련원 관계자는 “외부 예약 취소 문제 등을 정부 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우정공무원교육원은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당초 이날 오전 “논의된 적 없다”는 우정교육원의 입장도 번복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오후 3시 구체적인 수용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도 오후 4시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격리 시설 지정과 관련된 내용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