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야생멧돼지 포획 강화로 ASF 유입 차단 철저
서천군, 야생멧돼지 포획 강화로 ASF 유입 차단 철저
6개 반 36명 포획단 구성.. 276두 포획 검사 결과 전부 음성 판정
  • 최철규 기자
  • 승인 2020.01.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군 사진제공/굿모닝충청=최철규 기자

[굿모닝충청 최철규 기자] 서천군(군수 노박래)은 야생멧돼지 포획 강화와 농장단위 철저한 차단방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관내 유입방지를 위해 행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농장발생은 지난해 10월 9일 이후 4개월째 추가 발생이 없으나, 야생 멧돼지에서는 1월 28일까지 117건으로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전파요인인 야생 멧돼지에 대해 6개 반 36명의 포획단을 구성, 28일까지 276두를 포획해 검사한 결과 전 두수 음성으로 판정됐다.

노박래 군수는 “야생 멧돼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매개체일 뿐만 아니라 농작물 피해 등 주민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만큼 대대적인 포획활동을 통하여 개체 수를 조절하고 질병 방역에도 철저를 기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한편 서천군은 11개 양돈장에서 돼지 2만 2천여 두를 사육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예찰·정밀검사 결과 특이 사항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