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승조 충남지사 “코로나19 타격 지역경제, 돈 풀어 살린다”
    양승조 충남지사 “코로나19 타격 지역경제, 돈 풀어 살린다”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서 활성화 대책 발표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2.1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가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아산=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돈 보따리를 푼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3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마련된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경제 지원 정책과 지역경제 활력을 키우기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을 확대한다.

    소상공인 융자 지원을 위해 계획자금 5500억 원 중 3570억 원을 상반기에 집행한다.

    또 430억 원을 추가로 조성해 저금리 대출과 특례보증을 통해 운영 자금을 지원한다.

    보증수수료(업체당 5000만 원)는 0.8%에서 0.5%로 인하된다.

    중소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으로는 2624억 원이 투입된다.

    경영안정자금은 업체 당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충남경제진흥원과 충남신용보증재단은 상담센터를 운영, 금융 애로 상담을 통해 중소기업을 돕는다.

    1인 자영업자에게는 고용보험료 1억 5000만 원을 지원해 생활 안정과 재취업을 돕는다.

    사회보험료 지원 규모는 지난해 122억 원에서 올해 410억 원으로 늘린다.

    충남 지역 화폐 발행 규모는 473억 원에서 1556억 원으로 확대한다.

    기존 2곳(공주·부여)이 도입했던 모바일 지역화폐는 도내 모든 시·군으로 확대된다.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마련된 현장대책본부.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마련된 현장대책본부.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 주력산업인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위축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도 제시됐다.

    도는 ▲도-충남테크노파크 간 대응 대책반 TF팀 운영 ▲R&D 과제 수행 지원 창구 운영을 추진한다.

    아울러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부품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부 공모 사업을 추진해 지역 주력산업 육성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30%에 달하는 대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인도와 베트남에 현지 통상사무소를 개소, 신시장을 개척한다.

    이밖에도 전통시장 소비위축에 대응하기 위해 창업 지원 같은 현대화 사업에 80억 원이 투입된다.

    양 지사는 “감염증 위기로부터 시작된 지역경제 위축에 더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도민들도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