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당명은 결국 도로 ‘국민의당’ 확정… “참 쓴웃음만 나온다”
    안철수, 당명은 결국 도로 ‘국민의당’ 확정… “참 쓴웃음만 나온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2.1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참 쓴웃음만 나온다.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 변화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은 14일 선관위를 항의 방문, 당명에 대한 최종 입장을 통보받은 뒤 내뱉은 탄식이다.

    국민당(가칭)은 이날 오전 중앙운영위원회를 열어 새 당명으로 '국민의당'을 사용하기로 의결했다. 이로써 안철수 신당 당명은 돌고돌아 결국 ‘국민의당’으로 최종 확정됐다.

    안 위원장이 추진하는 신당의 당명은 ‘안철수신당’에서 출발, ‘국민새정당’을 거쳐 다시 ‘국민의당’으로 한 바퀴 돈 다음 제자리 걸음한 셈이다. 사실상 ‘국민의당 시즌2’다.

    ‘국민의당 시즌1’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창당해 '녹색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당 색깔론 시비에서부터 당명 변경에 이르기까지 창당을 앞두고 출발부터 예기치 않은 우여곡절을 겪고 있어 ‘녹색돌풍’에 이은 '오렌지 돌풍'이 실현될지 주목된다.

    14일 선관위로부터 당명을 '국민의당'으로 최종 확정 통보 받은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 /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14일 선관위로부터 당명을 '국민의당'으로 최종 확정 통보 받은 안철수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 / 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