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위기관리능력 ‘세계적’… 국내 언론 ‘우왕좌왕’으로 매도(罵倒)
    정부 위기관리능력 ‘세계적’… 국내 언론 ‘우왕좌왕’으로 매도(罵倒)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2.16 16:4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서 우리나라의 위기관리능력은 가히 세계 최고로 평가 받고 있다. 중국과 일본이 여전히 위기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사실상 상황종료 수순에 들어가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의 ‘잘 정리된 자료’를 요청하는 등 우리나라의 대응능력은 이미 세계적으로 인정 받고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조선-중앙-동아일보〉 등 수구보수 언론매체는 물론 진보매체를 자처하는 〈한겨레〉에 이르기까지 그간의 보도태도는, 한심하기 짝이 없게 정신 못 차리고 어쩔 줄 몰라 방황하는 수준을 일컫는 ‘우왕좌왕’이라는 단어로 정부의 대응태세를 '매도(罵倒)'해왔다.

    이들 언론은 정부의 '우왕주왕 뒷북 눈치보기'식 대응이 코로나 사태를 키웠다는 식으로, 약속이나 한 듯 예외 없이 일관된 논조를 보였다.

    특히 〈중앙일보〉는 일본정부가 요코하마항에 격리 상태로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를 ‘봉쇄’ 조치한 것을 칭찬하면서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데 앞장섰다.

    해당 매체는 7일 보도에서 "6일 오전 일본은 요코하마항에 들어온 크루즈선을 봉쇄했다”며 “배 안에서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에 3,700여 명의 탑승객 전원을 열흘간 해상 격리했다”라고, 일본 정부의 과감한 결단을 극찬하기까지 했다.

    그리고는 “‘예방조치는 과하다 싶을 만큼 강력해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은 이럴 때나 쓰는 것"이라는 ‘훈수’까지 뒀다.

    하지만 현 정부는 이번 코로나 사태는 물론 지난해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 열병사태 당시에도 큰 탈 없이 사태를 원만히 수습하는 등 위기관리면에서 높이 평가해줄만 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국내·외 코로나바이러스 발생현황/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내·외 코로나바이러스 발생현황/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무녕무녕무녕 2020-02-17 16:19:13
    찢빠에게 저작권이란...????

    굿바이 2020-02-17 13:28:47
    이미지 왼쪽 하단에 copyright@2020TheLeft 라고 명시되어 있는데 왜 그것만 잘라냈어요?
    그리고는 출처를 몰랐다고요?
    왜 거짓말 하세요?
    copyright@2020TheLeft 잘라놓고 출처를 몰랐다?

    고새바꿨네ㅋ 2020-02-17 12:47:04
    고사이에 바꿔버렸내 ㅋ 우왕좌왕한다고 기사 써 갈긴 기레기에 자기는 쏙빠지고??ㅋ

    구독자 2020-02-17 11:08:56
    이미지 출처..본인이 조사하고 본인이 모두 그리신건가요? 출처 명확히 해주십시요! 지켜보고 있습니다.

    저작권자표시만제거했네 2020-02-17 07:47:50
    이미지 왼쪽 옆에 저작권자 표시가 떡하니 있었는데 그것만 제거하고 기사를 쓰시네
    그것도 저작권 운운 하면서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