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시, 동남·서북구 4개소 3km 구간 공중선 제거
    천안시, 동남·서북구 4개소 3km 구간 공중선 제거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02.1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역 명동거리 전주와 가공 전선 철거 전후
    천안역 명동거리 전주와 가공 전선 철거 전후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가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5월‘문화로 및 공설시장2길’을 포함, 동남·서북구 4개소 3km 구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시는 이를 위해 전기사업자인 한전을 비롯한 KT, SK브로드밴드 등 통신사업자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해당 구간 ▲지중 관로 작업 ▲전선매설 및 지상기기설치 ▲선로절체작업 ▲전주 및 통신주 철거 등 사업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지중화 사업대상지는 ▲문화로 및 공설시장2길(0.6km) ▲수곡로 초원@앞(0.4km) ▲쌍용17~18길(1km) ▲월봉7길(1km)이다.

    소요되는 전기·통신 모든 공사비는 100여억 원으로, 5대5 분담규정에 의해 시는 약 50여억 원을 부담한다.

    다만, 사업추진 시 보도 폭 협소로 부득이 지상기기를 설치할 대체 부지(공원, 주차장, 사유지 등) 사용 관련 협의과정을 거치나 대부분 동의에 난항을 겪고 있다.

    시는 복잡한 도심지에서 이뤄지는 사업인 만큼 전기·통신선로 지중화 공사 도로굴착으로 인해 예상되는 불편에 대해서는 한전·통신사 등 사업체와 사전에 협조와 양해를 구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강풍으로 인한 전신주 전도 우려 불식 및 도시미관 향상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