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지일보〉, 대구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는 '신천지'가 아니다?
    〈천지일보〉, 대구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는 '신천지'가 아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2.21 23:14
    • 댓글 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대구지역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사태의 진원지가 신천지가 아니라 지난 1월 대구지역을 방문한 중국 수학여행단이라는 생뚱맞은 주장이 제기됐다.

    〈천지일보〉는 21일 「‘대구 코로나 진원지 '중국수학여행단' 의혹 확산… “정부가 문 열어두고 국민 탓”」이라는 제목의 ‘단독’ 기사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지역에 지난 1월 중순까지 1,100여명의 중국 수학여행단이 다녀간 점을 거론하며, 중국인 입국을 금지시키지 않은 현 정권의 판단에 문제가 있는데도 엉뚱하게 종교단체인 신천지를 탓하고 있다는 논조로 보도했다.

    매체는 또 전날 「신천지 교회 31번 확진자가 밝힌 ‘코로나 진단 2번 거절’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는, ‘코로나19’ 수퍼전파자로 지목된 31번 확진자 A씨와의 전화통화내용을 단독으로 실었다.

    관련 기사에 따르면, A씨의 진단과정에 대해 “검사 전에도 준비사항을 듣지 못해 아무것도 챙기지 못하고 보건소에 갔다가 갑자기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됐고, 코로나 검사부터 격리되기까지 의료진들이 우왕좌왕하는 모습만 봤다”는 발언을 인용, 오히려 부실한 방역실태의 문제점에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이런 의혹제기는 일반에 알려진 것과는 전혀 동 떨어진 주장으로, 해당 매체가 신천지와 직간접으로 특수관계에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이 적잖다.

    '천지일보'는 21일
    〈'천지일보'는 21일 "대구지역 '코로나119' 사태의 진원지는 신천지가 아니라 지난 1월 중순 중국 수학여행단의 입국을 금지시키지 않은 정부측의 안이한 판단과 부실한 방역실태에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웃 2020-03-14 16:48:01
    신분과 목적을 숨기고 접근해서 전도하는 것은 사기로 불법입니다.
    이렇게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불법입니다.

    신천지의 손과 발에 족쇄를 채우게 될
    '유사(사이비)종교 피해방지법' 입법 청원에 서명 부탁드려요.
    주위 분들에게도 공유해주세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LZ5bht

    팩트체크안하냐 2020-02-28 11:51:35
    중국에서 온 수학여행단 온거 한달전이고 영남권에서 첫확진자 아온거랑 코로나 잠복기 2주 기간 안맞는다고 그리고 수학여행단이랑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관계자들, 한국 학생들 모두 음성판정이라고 기사 많이 있는데 수학여행단때문에 중국인 안막아서 이사태 일어난거처럼 기사쓰네. 기자면 팩트체크좀 해라.

    국민 2020-02-27 23:13:47
    신천지니들 그리 기도 하고싶으면 무인도 다 들어가서 해 ! 왜 여기서 지랄들이야. 사회악이다.이번기회에 신천지 뿌리뽑아버려야해

    사이비박멸 2020-02-26 05:47:08
    신천지 바이러스들 여기도 좌표 찍었네.
    워매, 저 앞에 찬성 반대 일방적인 거 뵈봐... ㅡ.ㅡ
    충남도 어느덧 사이비 신천지 천전겨...
    암튼 걸리기만 혀봐, 소원대로 천국 보내줄 테니께!
    워디서 추접스럽게 숨어 댓글질들여,
    썩 나와서 소독 받어, 이 마귀 종자들아!!!

    이만희 2020-02-25 20:40:30
    밥은 먹고 다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