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국회 본회의 일정까지 멈춰세웠다
    코로나19, 국회 본회의 일정까지 멈춰세웠다
    24일 국회 본회의 연기, 손학규 대표 또 다시 총선 연기 꺼내
    • 지유석 기자
    • 승인 2020.02.2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국회 일정까지 멈춰세웠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코로나19가 국회 일정까지 멈춰세웠다.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코로나19가 국회 일정까지 멈춰세웠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열린 '문재인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행사에 참석했던 교총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게 발단이 됐다. 

    행사에 참석했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전희경·곽상도·성일종 의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사무처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해 행사 참석자는 국회안전상황실에 신고해줄 것을 의뢰했다. 또 청사 안 마스크 착용과 외부출입 자제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24일 오후 열기로 했던 국회 본회의도 여야 합의로 미루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 긴급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낙연 전 총리는 "정부는 대구와 경북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현지에서 감당하지 못하는 병상, 인력, 장비, 방역물품 등 필요한 모든 자원을 전폭 지원하가로 했다. 지역의 의료능력을 보강하고 지원하는 조치도 신속히 취했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협력하며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진정시키고 해결하는 데 총력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2017년 5월 31일부터 올해 1월13일까지 총리로 일하면서 메르스, 조류독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성공적으로 진압했고, 강원도 산불과 경북 강원의 태풍 미탁 같은 자연재해에도 안정적으로 대처한 경험을 지니고 있다"며 "‘안전총리’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의 지혜를 모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에도 최선을 다해 대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퇴임 예정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다시 한 번 총선 연기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4.15 총선 연기를 선관위는 적극 검토하길 바란다.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인 총선이 국민 대면 없이 시작되는 것은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선거 연기를 결정은 대통령 권한이다. 따라서 선관위의 입장표명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국회 일정이 미뤄지면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균특법) 처리도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없지 않다. 균특법은 26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거쳐 27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 예정이다. 

    그러나 24일 본회의 일정이 미뤄지면서 향후 의사일정이 불투명해졌다. 이와 관련, 한 충청권 의원의 보좌관은 "국회 의사일정은 여야 합의로 짜여지기에 무어라 답할 수 없다. 그러나 현 상황에서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라면서도 "국회 일정이 다음 달 17일까지이기 때문에 이번 회기에서 처리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