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스] 코로나19가 바꾼 유성구청 구내식당 ‘웃픈’ 풍경
    [사진뉴스] 코로나19가 바꾼 유성구청 구내식당 ‘웃픈’ 풍경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02.2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청 구내식당 26일 점심시간 풍경. 사진=대전 유성구청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유성구청 구내식당 26일 점심시간 풍경. 사진=대전 유성구청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유성구청 구내식당 풍경이 생소하게 변했다.

    26일 점심시간, 평소 같으면 동료들과 삼삼오오 둘러앉아 즐겁게 식사를 즐기겠지만, 이날은 평소와 다르게 앞자리가 비어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어색하면서도 ‘웃픈’(웃기면서도 슬픈) 변화다.

    유성구는 “24일부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점심시간을 4개 시간대로 나눠 구내식당을 운영해 직원들의 밀접 접촉을 최대한 억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