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7.23 일 02:18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글로벌관광융복합산업연합회 창립기념 정책세미나곽영교 전 대전시의회 의장, 초대 사무총장 맡아

       
     
    [굿모닝충청 이호영 기자] 2000만 관광한국을 목표로 출범한 글로벌관광융복합산업연합회(회장 서종환)가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립기념 정책세미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새누리당 김장실·신의진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세미나에는 ‘한국쇼핑 관광 융·복합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으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해 정우택 정무위원장, 진영 안전행정위원장, 심재철 최고위원, 유승민·박윤옥·정용기 의원 등 다수의 국회의원들도 자리를 함께하며 관광 융·복합에 대한 깊은 관심을 표시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격려사를 통해 “관광산업이 GDP에 기여하는 비중이 한국은 5.2%로 세계 평균인 9.1%보다 크게 낮고, 한국을 찾는 해외관광객 10명 중 8명은 서울을 방문한다고 할 정도로 서울 집중도가 높다”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관광 융·복합 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다각도의 방안이 모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미나를 공동주최한 김장실 의원도 “한국이 매력 있고 선망 받는 관광대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관광한국에 대한 명확한 비전 제시와 함께 관광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내실을 더욱 단단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우리나라 전통문화와 융합된 지역별 특화관광자원 개발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발제에 나선 곽영교 배재대 교수는 “한국을 찾은 외국 방문객이 1400만 명을 넘어선 시점에서 창조한국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관광산업 발전시키고 외래방문객 2000만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관광 융·복합 산업의 비전을 꼼꼼히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상태 한국관광문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의 진행으로 정진혁 한중융합마케팅대연합 모바일컨버전스연구소장과 남창현 EDG한국대표(전 문화체육관광부 투자유치담당 사무관), 김병요 shtour 이사가 각각 ‘글로컬 관광 스토리텔링’, ‘글로컬 관광 융·복합 킬러콘텐츠’, ‘지역거점 및 관광객 유치 프로그램’ 등 다양한 내용으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청평실내돔스키장&복합리조트 글로컬 전략’과 ‘무주와 태권도원 관광 융·복합 산업 자원화 전략’ 등 실제 사례를 기반으로 한 토론도 펼쳐져 내실을 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 앞서 열린 사단법인 글로벌관광융복합산업연합회 창립총회에서는 서종환 준비위원장이 초대회장으로, 곽영교 배재대 교수(전 대전시의회 의장)가 사무총장으로 선출됐다.

       
     

    이호영 기자  misa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