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광영 대전시의원 ‘대전경제 심폐소생비’ 투입 촉구
    오광영 대전시의원 ‘대전경제 심폐소생비’ 투입 촉구
    18일 5분 발언 “코로나19 고통 취약계층에 재난기본소득 지원해야”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03.1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광영 대전시의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오광영 대전시의원.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오광영(유성구2,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투입을 촉구했다.

    오 시의원은 18일 제248회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전시 재난기본소득으로 서민경제의 숨통을 튀워야 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고통 받는 취약계층의 경제적 생존을 위해 중앙정부의 코로나 추경과 함께 대전시가 재난기본소득에 준하는 긴급한 예산을 투입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업종을 가리지 않고 IMF 때보다 깊은 불황이 이어지고 있으며, 대전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긴급자금 대출에는 한 달 만에 5000명이 넘게 신청했다”고 밝히고, “이 예산을 ‘대전경제 심폐소생비’라고 부르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오 시의원은 “전주시와 강원도 등 지자체와 중앙정부, 대전시도 추경예산과 재난기본소득지원금 등을 편성하고 있다”며 “추경예산 혜택 대상자를 제외한 분들에게 좀 더 직접적이고 광범위한 대전시 심폐소생비가 긴급 지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례 없는 재난 앞에 대규모 재정을 투입해 대전경제의 숨통을 틔우게 하는 것이야 말로 지방정부의 존재 이유”라며 대전시에 심폐소생술과 같은 추가경정 예산 편성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