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채용비리 혐의’코레일테크 前대표에 징역 1년 구형
    검찰, ‘채용비리 혐의’코레일테크 前대표에 징역 1년 구형
    언론사 기자에게 부탁 받고 특정인 채용지시...피고인 “혐의 모두 인정”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03.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법원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법원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된 코레일 자회사 전직 대표이사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9일 대전지법 형사7단독(재판장 송진호)의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코레일테크 전 대표이사 A 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A 씨는 2018년 12월께 공무직 공개경쟁채용 과정에서 언론사 기자로부터 부탁을 받고 내부 면접위원에게 특정인에 대한 평가를 잘해 주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에 불이익이 올 것이라 생각한 해당 면접위원이 A 씨의 지시를 따르면서 이 특정인은 결국 최종 합격했다.

    A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최종변론에서 A 씨 변호인은 “우호적인 기사를 써준 기자의 부탁을 어기기 어려웠다”면서도 “어쨌든 직원에게 챙겨 주라한 것은 사장 본연의 자세를 잊은 행동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다. 다만 피고인이 철도 분야에서 오래 일해 오면서 표창도 받은 점 등을 참작해 달라”고 재판부에 설명했다.

    A 씨는 “죄송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절치부심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선고는 다음달 23일 오전 10시 같은 법정에서 내려진다.

    한편 A 씨는 이 사건으로 지난해 11월 29일 대표직에서 해임됐으며, 특정인도 A 씨 기소 이후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퇴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