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천지 명단 47명 ‘누락’…”신천지에 대한 검찰 ‘강제수사’ 불가피”
    신천지 명단 47명 ‘누락’…”신천지에 대한 검찰 ‘강제수사’ 불가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3.2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의 명단 고의 누락 의혹 해소를 위해, 신천지에 대한 검찰의 즉각적인 강제 수사가 불가피해졌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신천지의 명단 고의 누락 의혹 해소를 위해, 신천지에 대한 검찰의 즉각적인 강제 수사가 불가피해졌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신천지 명단에 관한 검찰 발표가 엉터리로 확인되는 데는, 채 이틀이 걸리지 않았다.

    신천지 대구교회측은 '선교교회'라고 부르는 위장교회 2곳 교인 4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등 자료를 제출했다고 22일 대구시가 뒤늦게 밝혔다. 19일 제출 받았으나 대구시가 밝힌 시점은 그로부터 사흘이 지나서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파견된 대검찰청 포렌식 요원들을 동원해 신천지 과천교회 본부 서버에서 확보한 신도 명단을 종전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을 비교 분석한 결과, “두 가지 명단 사이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명단의 진위 여부를 비교하면서 ‘유의미’라는 통계용어를 끌어들여 엉뚱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명단의 누락여부만 확인해 사실대로 발표하면 될 것을, 애매한 표현을 써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더니, 그나마 엉터리 조사로 확인된 셈이다.

    이로써 신천지의 명단 고의 누락 의혹 해소를 위해 신천지에 대한 검찰의 즉각적인 강제 수사가 불가피해졌다. 이에 대한 검찰의 대응이 주목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