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왜 침묵하나? 소나기 피하겠다고? 천하의 윤석열 아닌가?”
    황희석 “왜 침묵하나? 소나기 피하겠다고? 천하의 윤석열 아닌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3.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을 지내고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공천에 뛰어든 황희석 후보가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장모가 연루된 사건에 관한 입장을 직접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법무부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을 지내고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공천에 뛰어든 황희석 후보가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장모가 연루된 사건에 관한 입장을 직접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섰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2019년 ‘조국사태’에 관여한 국정을 농단한 쿠데타세력이라며 관련자 명단을 전격 공개했던 황희석 전 법무부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

    전날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기자회견에서 “검찰과 한 판 뜰 수밖에 없다. 올해 안에 반드시 정리하겠다”며 ‘검찰과의 전쟁’을 예고했던 그가 23일 다시 가시 돋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쿠데타 세력’ 리스트에 포함된 현직 검찰 간부들을 조롱하듯 하나씩 끄집어냈다. 전날 조국 사태를 주도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소환해 맛을 보이더니, 오늘은 그의 장모를 건드렸다.
    “온 동네에 돌아다니는 포스터의 제목을 보고, ....뿜을 뻔했다. ‘너거 장모는 뭐하시노?’…내가 이거 정말 실감있게 부산사투리로 말할 수 있는데.”

    이어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되기 전, 대검 반부패부 선임연구관 시절 ‘상갓집 항의’ 파문을 일으켰던 양석조 검사도 도마 위에 올렸다.
    “’당신이 검사냐?’ 자신의 선배한테 대들던 양석조 검사, 총장 부인과 장모의 범죄는 우짤래? 한번 물어보자. ‘당신은 검사냐?’…비단 양석조에게만 묻는 것은 아니다.”

    그는 또 공소시효가 다가오면서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윤 총장 장모 사건을 거론, 사위인 윤 총장에게 송곳질문을 던졌다.
    “본인의 처와 장모 사건에 관해 수사지휘권을 온전히 갖고 있는 총장은 왜 침묵하고 있는가? 보고 받고 있는가? 지휘하고 있는가? 개입하고 있는가? 본인 입으로 말을 해야 한다.”

    그리고는 “대검 대변인의 일이 아니다. 본인 개인의 일이고 본인 가족의 일”이라며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고 생각하지 마라. 당신이 누군가? 천하의 윤석열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