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홍장 당진시장 "산폐장, 7~8년 가까이 논의"
    김홍장 당진시장 "산폐장, 7~8년 가까이 논의"
    정용선 예비후보 문제 제기에 짧게나마 입장 표명…“관리·감독 철저" 약속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3.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23일 “송산2일반산업단지 산업폐기물매립장(산폐장) 얘기가 2007년, 2008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안다”며 “많은 토론을 거쳐 이뤄졌다”고 말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김홍장 당진시장은 23일 “송산2일반산업단지 산업폐기물매립장(산폐장) 얘기가 2007년, 2008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안다”며 “많은 토론을 거쳐 이뤄졌다”고 말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김홍장 당진시장은 23일 “송산2일반산업단지 산업폐기물매립장(산폐장) 얘기가 2007년, 2008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안다”며 “많은 토론을 거쳐 이뤄졌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해나루홀에서 코로나19 관련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을 발표한 뒤, 무소속 정용선 예비후보가 산폐장 관련 공익감사 청구를 예고한 것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시장은 또 “산폐장은 법적으로 들어서게 돼 있다.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거의 7~8년 가까이 논의됐던 문제”라며 “많은 논의를 통해 결정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이제와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계속해서 김 시장은 “(공익감사 청구가 이뤄질 경우) 문제점이 있다면 개선해 나가겠다”며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정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송산2일반산업단지 19만777㎡와 석문국가산업단지 18만5783㎡에 산폐장 및 소각장이 들어설 예정이라며 제반 상황과 그 과정에 대한 시의 입장을 공개 질의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