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총선, ‘민주 오제세·통합 김양희’ 무소속출마 촉각
    충북 총선, ‘민주 오제세·통합 김양희’ 무소속출마 촉각
    21대 총선 후보 등록 26~26일, 무소속 출마시 정당별 표심 계산 분주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3.25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과 미래통합당 김양희 전 충북도의장.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과 미래통합당 김양희 전 충북도의장.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오는 21대 총선 후보 등록일을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과 미래통합당 김양희 전 충북도의장의 무소속 출마 여부가 지역 정가의 최대 이슈로 부상했다.

    먼저 청주 서원선거구의 오 의원은 4선 중진이지만 지역에서 유일하게 컷오프 당한 후 무소속 출마 의지를 강하게 내비치고 있는 중이다.

    26일부터 진행되는 본선 후보 등록을 앞두고 고민이 깊어졌다는 민주당 관계자의 전언이다.

    청주 서원선거구에서 민주당은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경선에서 이광희 전 충북도의원을 제치고 본선에 진출해 후보 등록을 앞두고 있다.

    이어 통합당은 단수 공천을 받은 최현호 당협위원장이, 민생당은 이창록 지역위원장이 후보 등록예정이다.

    만약 오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면 본선은 4파전으로 확산되며, 이로 인해 여당표의 분산으로 각 후보간 표 계산이 복잡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청주 흥덕선거구의 통합당 김양희 전 충북도의장은 25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전 의장은 “경선 실시를 요구했지만 아무런 근거도 없이 단수 전략공천을 강행한 통합당과 정우택 후보는 저의 무소속 출마에 대해 왈가왈부할 자격조차 없다”고 강경하게 밝혔다.

    이로 인해 청주 흥덕선거구도 김 전 도의장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면 민주당 도종환 의원, 통합당 정우택 의원, 민생당 한기수 예비후보까지 4파전을 치르게 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