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영업중단 노래방·PC방 등 50만원씩 지원
    대전시, 영업중단 노래방·PC방 등 50만원씩 지원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0.03.26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사.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청사. 자료사진/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고 있는 실내체육시설(무도학원, 무도장, 체력단련실, 체육도장 등), PC방, 노래연습장을 지원한다.

    시는 “재난기금을 투입해 전국 처음으로 영업중단을 이행하는 업소 한 곳당 50만원씩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시가 제시한 운영제한 기간(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동안 영업을 중단하는 업소다.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다음 달 6일부터 17일까지 지급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을 해당 자치구 관련부서에 제출해야 한다. 준비 서류와 신청 절차는 각 자치구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2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노래방, PC방, 실내 체육시설, 학원, 교습소에 대해 영업중단 권고와 함께 집중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불가피하게 운영해야 할 경우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벌금 300만원을 부과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대전에는 실내 체육시설 800여개, 노래연습장 1400여개, PC방 900여개가 영업 중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