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병준(미통당, 세종을) “특정 정파의 ‘노무현 팔이’ 안돼”
    김병준(미통당, 세종을) “특정 정파의 ‘노무현 팔이’ 안돼”
    27일, 노무현 기념공원 찾아 ‘세종시 건설 주도’ 민주당 우회적 비난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0.03.2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후보(미래통합당, 세종시을)는 27일 세종호수공원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찾아, 특정 정파(민주당)의 ‘노무현 팔이’는 안된다고 주장했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김병준 후보(미래통합당, 세종시을)는 27일 세종호수공원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찾아, 특정 정파(민주당)의 ‘노무현 팔이’는 안된다고 주장했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김병준 후보의 노무현 기념공원 방문현장에서 노무현 재단 관계자들이 ‘이제 와? 뭐하시는 겁니까’·‘노무현 대통령님 들먹이시나요. 너무 하시네요’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김병준 후보의 노무현 기념공원 방문현장에서 노무현 재단 관계자들이 ‘이제 와? 뭐하시는 겁니까’·‘노무현 대통령님 들먹이시나요. 너무 하시네요’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김병준 후보(미래통합당, 세종시을)는 27일 세종호수공원내 ‘노무현 기념공원’을 찾아, 특정 정파(민주당)의 ‘노무현 팔이’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종시는 한 정파가 독점할 수 있는 도시가 아니다. 세종시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이 세종을 한 정파의 도시인 것 마냥 여긴다면 세종의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과거) 노무현 대통령과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이야기하던 시절을 되새기며 세종시에 대한 제 꿈을 다시 한 번 더 가다듬기 위해 노무현 기념공원을 방문했다”며 “화합의 정치, 상생의 정치가 사라지고 노무현 대통령과 그 정신을 한 정파가 독점하며 노무현 팔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김후보의 주장은 민주당이 주도적으로 세종시 건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노무현의 도시(세종)’를 독점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날 김후보의 노무현 기념공원 방문현장에는 노무현 재단 관계자들이 ‘이제 와? 뭐하시는 겁니까’·‘노무현 대통령님 들먹이시나요. 너무 하시네요’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특히, 이들은 ‘팔색조는 누굴까요’라는 문구를 들어 보이며 김후보의 변절자적인 정치행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