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혜원 “권양숙? 니 친구세요?... 부디 사람이 되세요, 김은중 기자님”
    손혜원 “권양숙? 니 친구세요?... 부디 사람이 되세요, 김은중 기자님”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3.29 21: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손혜원 최고위원이 29일 '조선일보'를 향해 냅다 버럭 화를 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손혜원 최고위원이 29일 '조선일보'를 향해 냅다 버럭 화를 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손혜원 최고위원이 냅다 화를 냈다.

    29일 비례대표 후보 등록 후 첫 일정으로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것을 두고, 〈조선일보〉가 용서할 수 없는 ‘무례’를 범했다는 생각에서다.

    〈조선일보〉는 이날 관련 기사 제목을 ‘열린민주당도 봉하마을로…권양숙 면담은 ‘불발’로 표현했다.

    손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면서, “권양숙? 니 친구세요? '여사' 두 자 붙여드리는 게 그렇게 힘드니?”라고 버럭 화를 냈다.

    그리고는 “부디 사람이 되세요, 조선일보 김은중 기자님”이라고 소리쳤다.

    손 위원 글이 내포한 뉘앙스로는 그냥 ‘화를 냈다’라는 표현으로는 성에 안 찰 듯싶다. 오히려 ‘빡쳤다’라는 속어가 보다 적확할 듯싶다. 〈조선일보〉의 무례함에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랐다는 이야기다.

    사실 손 위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한 번 수정했다. 처음엔 해당 기자를 향해 '권양숙? 니 친구니?' '버르장머리 없는...'이라는 거친 표현까지 동원할 만큼,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할 정도였다.

    해당 기사는 최초 입력 후 2시간이 지나 '권여사'로 수정됐다
    〈해당 기사는 최초 입력 후 2시간이 지나 '권여사'로 수정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0-03-30 11:17:49
    조선일보는 그냥 신경쓸 가치도 없죠. 그냥 was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