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강욱 “〈채널A〉의 (검찰) 빨대는 한 곳…바로 그 놈입니다!”
    최강욱 “〈채널A〉의 (검찰) 빨대는 한 곳…바로 그 놈입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1 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 후보는 검찰-언론의 유착의 고리를 '채널A'와 한동훈 검사장을 추정하고 나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 후보는 검찰-언론의 유착의 고리를 '채널A'와 OOO 검사장을 추정하고 나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 후보는 검찰-언론의 유착의 고리를 〈채널A〉와  OOO 검사장을 추정하고 나섰다.

    최 후보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장관 인사청문회 당일,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다는 사실을 제일 먼저 안 곳은 ‘채널A’였다”며 “(검찰의) 빨대는 한 곳입니다. 누군지 다 아시는 바로 그 놈입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날 MBC가 보도한 ‘검-언 유착’을 의식, 자신이 알고 있는 관련 의혹 몇 가지를 추정이 아니라 단정적으로 콕 집어 밝혔다.
    - 새해 첫날부터 관리실을 속이고 저희 집에 난입하여 한 시간이 다 가도록 문을 두드리며 소리지르다 경찰에 쫓겨난 자들도 '채널A'였습니다.
    - 3월 4일 제 후임자 인사검증이 진행되고 있다는 오보를 낸 곳도 '채널A'였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