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동훈 검사가 MBC에 보낸 문자 메시지 “난 모르는 일”
    한동훈 검사가 MBC에 보낸 문자 메시지 “난 모르는 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검사는 최근 ‘검찰-언론 유착’ 의혹을 폭로한 MBC 담당기자에게
    〈한동훈 검사는 최근 ‘검찰-언론 유착’ 의혹을 폭로한 MBC 담당기자에게 "신라젠 사건과 관련해, 대화나 발언, 통화 자체를 한 적이 없다"며 "당연히 녹취록과 같은 대화도 존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저는 근거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말하는데, ‘채널A’ 이동재 기자나 한동훈 검사는 그렇게 안 믿는 거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검찰-언론 유착’ 의혹의 타깃으로 떠오른 유시민 작가는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렇게 말했다. “세간에 신라젠 주식 투자나 이권에 직간접으로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지금껏 명시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던 검사장의 이름을 유 작가가 이날 ‘한동훈 검사’라고 콕 집어 말했다. 사실 이같은 특정 발언은 처음 나온 것이어서, 이에 대한 한 검사의 반응이 주목된다.

    〈2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보도〉

    앞서 한 검사는 최근 ‘검-언 유착’ 의혹을 폭로한 MBC 담당기자에게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지는 일관되게 MBC 보도를 전면 부인하는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저는 신라젠 사건을 담당하지 않고 있어서 수사상황을 알지도 못하고, 그와 관련 언론과 대화한 사실도 전혀 없다. 물론 언론과 검찰 관계자를 연결해주거나 언론 취재내용을 전달한 사실도 전혀 없다. 그러니 관련 녹취록이 존재할 수도 없다. 정말 녹취록이 있다면 보도하기 전 반드시 제 음성이 맞는지 확인해달라. 만약 하지 않은 말을 제가 한 것처럼 오해될 수 있게 보도할 경우 부득이 법적조치가 불가피함을 말씀드린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