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 박건식 CP “검찰, 더 이상 진실 뭉개는 꼼수 부리지 마라"
    MBC 박건식 CP “검찰, 더 이상 진실 뭉개는 꼼수 부리지 마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박건식 CP는 검찰의 수수방관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전혀 어렵지 않으면서도 빠른 해결책을 구체적으로 들이밀며 진실을 뭉개는 꼼수를 더 이상 부리지 말 것을 충고하고 나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MBC 박건식 CP는 검찰의 수수방관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전혀 어렵지 않으면서도 빠른 해결책을 구체적으로 들이밀며 진실을 뭉개는 꼼수를 더 이상 부리지 말 것을 충고하고 나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검찰은 왜 간단한 길을 멀리 가려고 할까?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을 받아서 파일을 확보하면 간단하지 않은가? 또 채널A 이동재 기자의 휴대폰을 확보해서 사실 여부를 가리면 된다. 검찰 수사에 대한 기밀 누설, 협박, 변호사법 위반 등 많은 범죄행위가 들어 있지 않은가?”

    ‘검찰-언론 유착’ 의혹을 폭로한 MBC의 메가톤급 보도에도 검찰은 여전히 조용하다. 진상조사는커녕 ‘묵언수행’이라도 하듯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박건식 CP는 검찰의 수수방관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듯, 전혀 어렵지 않으면서도 빠른 해결책을 구체적으로 들이밀며 진실을 뭉개는 꼼수를 더 이상 부리지 말 것을 충고하고 나섰다.

    그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이 보냈다는 공문이 진상규명을 미루고, 시간이나 질질 끄는 꼼수가 아니길 바란다”며 “꼼수인지 아닌지는 전적으로 검찰의 수사의지와 행동에 달려있다”고 경고했다.

    그리고는 검찰이 보였던 과거 흑역사를 떠올렸다.
    “김학의 성범죄 사건, 과거 검사와 스폰서 사건에서 검찰이 어떤 행동을 했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진상규명을 명분으로 진실을 뭉개는 짓을 어떻게 또 얼마나 많이 했는지를...”

    검찰은 앞서 MBC 측에 보낸 팩스공문을 통해, 보안을 지켜달라면서 녹음파일과 촬영물, 녹취록 등을 제공해 달라고 요구했다.

    검찰은 공문에서 "MBC에서 아무것도 안 보내면 밖에서는 '의혹만 제기한다'고 볼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녹취록에 등장하는 검사장이 부인한 만큼 '채널A'에서 해결할 문제지, 검찰 차원에서 추가 조사할 계획은 없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