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대인 "진중권, 제발 그 더러운 입 좀 다물고 반성하라!"
    선대인 "진중권, 제발 그 더러운 입 좀 다물고 반성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인 경제연구소장은 6일 진중권 씨에게 “제발 그 더러운 입 이제 다물고, 당신이 저지른 만행(?)을 반성 좀 하라”라고 몽둥이를 들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선대인 경제연구소장은 6일 진중권 씨에게 “제발 그 더러운 입 이제 다물고, 당신이 저지른 만행(?)을 반성 좀 하라”라고 몽둥이를 들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선대인 “진중권, 제발 그 더러운 입 좀 다물고 반성하라!”선대인 “진중권, 제발 그 더러운 입 좀 다물고 반성하라!”선대인 경제연구소장이 6일 진중권 씨에게 “제발 그 더러운 입 이제 다물고, 당신이 저지른 만행(?)을 반성 좀 하라”라고 몽둥이를 들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선거 공보물을 찍은 캡처사진을 올리고는 “'아무나 까기 달인' 진중권에게 묻는다. 당신이 이탄희 전 판사에 대해 비판한 것을 상대 후보가 이렇게 써먹고 있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경기 용인정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자신의 선거 공보물에 라이벌인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후보를 겨냥해 진 씨가 내뱉은 발언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점을 끄집어낸 것이다.

    공보물에는 ‘정치판사가 용인에 왜 필요합니까?’라는 제목 아래, 민주당이 판사 출신인 이 후보를영입한 것에 대해 “공익 제보를 의원 자리랑 엿바꿔 먹는 분을 인재라고 영입했으니…” “황당한 것은, 저 법복정치인들이 정권과 거래하는 사법적례를 외려 ‘사법개혁’으로 포장하고 있다는 점” “검찰에 이어 사법부마저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 모양”이라고 비난한 진 씨 발언이 그대로 인용돼 있다.

    요컨대, 통합당 김 후보가 경쟁자인 통합당 이 후보를 ‘정권의 애완견’ ‘의원 자리랑 엿 바꿔 먹는 분’ ‘법복 정치인’ 등이라고 진 씨가 퍼부은 막말을 그대로 끌어다 ‘악용’하고 있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선 소장은 “당신은 자극적인 이슈만 만들었지, 단 한 번도 이 사회의 진전을 위해 뭔가를 한 게 있나. 당신이 이탄희 후보를 깔 자격이나 있느냐”며 “지난 이야기지만, 탄탄대로 법원 엘리트 코스를 버리고 공익 제보한 사람이 왜 공당의 인재 영입 대상이 될 수 없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백보를 양보해 여기까지는 좋다고 치자. 당신이 이 후보를 깐 탓에 미통당 김 후보만 신났다”며 “그런데 당신이 김범수를 아나? 나는 안다. 그것도 직접 안다”라고 덧붙였다.
    “김범수는 내가 유학하던 시절 나보다 1년 늦게 들어온 후배였다. 하지만 그와 이야기를 조금 나눠보고는 아연실색했다. 그는 광주민주화운동을 빨갱이들의 준동으로 여기고, 북한 폭격도 고려해야 한다고 부르짖던 친구다. 주옥순과 궤를 같이하는 인물이다. 당신의 쓰레기 비평을 그 소중한 공보물 지면 한 페이지 전면에 실은 것만 해도 이 사람의 수준을 알만 하지 않은가. 내가 함께 유학했던 사람들 가운데 정치를 하겠다면 짐 싸들고 말리고 싶었던 유일한 인물이다.”

    그리고는 “내가 용인에서 다른 이는 몰라도, 이탄희 후보 당선을 위해서는 발벗고 뛰겠다”며 “그의 행적이 훌륭하기도 하지만, 김범수가 당선되는 꼴은 도저히 못 보겠다”고 별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