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의 예감…”윤석열, 휴가 복귀하는 날 사표?"
    황희석의 예감…”윤석열, 휴가 복귀하는 날 사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8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황희석 후보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무부 감찰부장의 감찰 개시에 대해 태클(?)을 걸고, 이 중대한 선거를 앞두고 며칠씩 자리를 비우는 매우 이례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황희석 후보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무부 감찰부장의 감찰 개시에 대해 태클(?)을 걸고, 이 중대한 선거를 앞두고 며칠씩 자리를 비우는 매우 이례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휴가 복귀하는 날 사퇴 가능성을 '예감'해 주목된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MBC의 ‘검언 유착’ 의혹 보도와 관련, 법무부가 검찰에 감찰방침을 알리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태클을 걸고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황희석 후보는 8일 “윤 검찰총장이 감찰부장의 감찰 개시에 대해 태클(?)을 거는 듯한 모양새를 내는 걸 보고, 또 이 중대한 선거를 앞두고 며칠씩 자리를 비우는 매우 이례적인 행보를 보면서 저한테 딱! 스치고 지나가는 예감”이라며 다음과 같이 점을 쳤다.
    “자신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으며, 법과 원칙에만 충실하게 수사하였을 뿐인데, 현 정부가 몰아세우고 자신을 비롯한 주위사람들을 탄압한다며, ‘못해 먹겠다.,현 정부하고는 같이 갈 수 없다’며 휴가에서 복귀하는 날 사표를 던지고, 이에 대해 몇몇 정당들이 환호하는 식의 그림을 그리는 것 아닐까?”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미 서초동에는 그런 소문들이 돌고 있어 김빠지는 그림이고, 또 요즘 시절이 예전 같지 않아 그런 그림이 무슨 소용일까 싶다는...”이라며 “아, 이거 어디까지나 예감입니다, 예감”이라고 한 발 뺐다. ‘믿거나 말거나 식’으로 내던져 본 예감일 뿐이라는 이야기다.

    하지만 “언론에 검찰총장님의 휴가 근황이 나와 있더군요. 월, 화 이틀간 휴가라고. 코로나에다 총선이 코 앞인데, 보통 이런 상황이면 고위공직자들 웬만해서는 휴가 안 가거든요”라고 의심어린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그리고는 또 한마디를 곁들였다.
    “그런데, 오늘 낮에 지각(?) 출근해서 잠시 머물고 어디어디다 어떻게 하라는 지시만 하고서는(어떤 내용의 지시인지도 알고 있습니다만, 일단은 함구하기로 하고요) 다시 오후 반차와 내일 휴가를 내고는 퇴근하신 모양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