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강욱 “윤석열 행보…한동훈 만나, 꾸며야 할 중요한 얘기 있다?”
    최강욱 “윤석열 행보…한동훈 만나, 꾸며야 할 중요한 얘기 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 후보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 오후 반가, 한동훈 차장은 내일 오전 반가를 냈다”며 “서울에서 만나 꾸며야 할 중요한 얘기가 있기 때문일까요? 제보가 쇄도하고 있다”라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 후보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오늘 오후 반가, 한동훈 차장은 내일 오전 반가를 냈다”며 “서울에서 만나 꾸며야 할 중요한 얘기가 있기 때문일까요? 제보가 쇄도하고 있다”라고 묘한 여운을 남겼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장모와 부인의 비리 의혹에 ‘검-언 유착’ 의혹이 잇달아 제기되면서 코너로 몰리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황희석 후보는 8일 윤 검찰총장이 휴가를 끝내고 돌아오는 날 사표를 낼 것이라는 ‘예감’을 내놓았고, 같은 당 최강욱 후보 역시 이를 심상치 않은 조짐으로 바라보는 눈치다.

    최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은 오늘 오후 반가, 한동훈 차장은 내일 오전 반가를 냈다”며 “서울에서 만나 꾸며야 할 중요한 얘기가 있기 때문일까요? 제보가 쇄도하고 있다”라고 여운을 남겼다.

    그는 “오늘 감찰부장을 이상한 사람 만드는 언론플레이가 어디서 많이 본 수법이길래, 혹시 하긴 했었는데…”라며 “내일 보면 알겠죠. 기대됩니다”라고 예사롭지 않은 움직임으로 내다봤다.

    황 후보는 “윤 총장이 감찰부장의 감찰 개시에 대해 태클(?)을 거는 듯한 모양새를 내는 걸 보고, 또 이 중대한 선거를 앞두고 며칠씩 자리를 비우는 매우 이례적인 행보를 보면서 저한테 딱! 스치고 지나가는 예감”이라며 “휴가에서 복귀하는 날 사표를 던지지 않을까?”라고 ‘예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