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윤석열 꼼수,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
    황희석 “윤석열 꼼수,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법무부의 감찰 통보를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최측근 보호를 위해 진상조사 업무를 고유 소관업무부서인 대검찰청 내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에 넘긴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또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최근 법무부의 감찰 통보를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최측근 보호를 위해 진상조사 업무를 고유 소관업무부서인 대검찰청 내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에 넘긴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또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한겨레/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법무부의 감찰 통보를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최측근 보호를 위해 진상조사를 고유 소관업무부서인 대검찰청 내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에 넘긴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또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겨레〉는 9일 “윤 검찰총장이 '채널A' 기자가 한모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취재원을 협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 인권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복수의 검찰 관계자 말을 인용해 이렇게 밝혔다.

    이에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황희석 후보는 9일 “어제 잠시 출근해서 이것 하시러 가셨다는데, 결국 최측근 검사장에 대해 아무도 손대지 말라는 뜻으로 읽힌다”며 “세상이 그렇게 제 맘대로 되는 게 아니다. 숨기면 더 캐고 싶은 게 사람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더욱 중요한 것은 대검 감찰부장에게 감찰을 못하도록 하고 소관 사무도 아닌 인권부가 처리하게 한 것은, 아무리 봐도 감찰부장의 있는 직권을 남용하고, 인권부장의 없는 직권을 행사하게 한 죄에 해당한다”고 꼬집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