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쉽지만 내년에”…증평들노래축제·어린이날 큰잔치 ‘취소’
    “아쉽지만 내년에”…증평들노래축제·어린이날 큰잔치 ‘취소’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4.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 들노래축제에서 물고기 잡기체험을 즐기는 외국인. 사진=증평군/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증평 들노래축제에서 물고기 잡기체험을 즐기는 외국인. 사진=증평군/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증평군의 대표적인 여름축제인 증평들노래축제와 어린이날 큰잔치가 취소됐다.

    군은 10일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올해로 16회를 맞는 증평들노래축제는 오는 6월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증평읍 남하리 증평민속체험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들노래축제위원회가 주관하는 이 축제는 장뜰두레농요(증평군 향토유적 제12호) 시연을 비롯해 두레복식체험, 손 모내기, 단오음식시식, 감자케기, 우렁이·물고기 잡기 등 다채로운 전통체험을 즐길 수 있다.

    5월5일 증평읍 송산리 보강천 잔디구장에서 열릴 예정인 증평군 어린이날 큰잔치도 취소됐다.

    해마다 1000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로 증평청년회의소가 주관해 페이스페인팅, 마술, 인형극 등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하는 각종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하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올 행사가 무산된 만큼 내년에 더 풍성한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군 어린이날큰잔치 행사 모습. 사진=증평군/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증평군 어린이날큰잔치 행사 모습. 사진=증평군/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