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채널A〉 간부진 거짓말?…”채널 재승인 물 건너가나” 관측
    〈채널A〉 간부진 거짓말?…”채널 재승인 물 건너가나” 관측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1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편 '채널A'가 오는 21일 '검언 유착' 논란으로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 재승인이 사실상 물 건너 갔다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종편 '채널A'가 오는 21일 '검언 유착' 논란으로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 재승인이 사실상 물 건너 갔다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채널A〉기자의 검언유착 논란과 관련, 9일 방송통신위원회에 출석한 〈채널A〉 관계자들은 해당 기자의 취재윤리 위반을 인정하면서 ‘기자 개인의 일탈’로 몰아가는 입장을 보였다.

    김재호 〈채널A〉 사장과 김차수 전무는 이날 방통위에서 “회사 사장이나 보도본부 간부는 전혀 모르는 일로 관련 취재를 지시하거나 용인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채널A〉 기자와 직접 접촉했던 제보자는 이 같은 〈채널A〉 측 반론에 대해 즉각 반발, KBS 〈더 라이브〉에 해당 기자와 나눈 통화 녹취록과 문자 메시지를 9일 공개했다.

    제보자는 이날 제작진에게 “제가 싸우려고 하는 상대방이 대한민국에서 제일 강한 검찰권력과 보수언론”이라며 “그들과 싸울 때 거짓으로는 절대 싸울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저와 사장이랑 다 이야기한 것”이라는 〈채널A〉 기자의 통화음성과 함께, “선생님 내일 시간 되시면 저희 회사 사회부 간부와 만나봅고 싶다. 회사에도 보고를 했고, 간부가 직접 찾아 뵙는 게 좋겠다고 한다. 다른 간부를 말한 건 회사에서도 그만큼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는 의미”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도 공개했다.

    결국 〈채널A〉 측은 방통위에서 거짓말을 했다는 오해를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잠적설이 나돌던 이동재 기자는 소문과는 달리 현재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