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돈 인출해 우체통에 보관하라”...그놈 목소리에 당했다
    “돈 인출해 우체통에 보관하라”...그놈 목소리에 당했다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0.04.2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찰, 2억4천만원 절취한 보이스피싱 조직원 검거

    강원·충남 등 돌며 고령자 11명 대상 범죄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전화로 경찰을 사칭한 뒤, 2억4천만원을 절취한 ‘절도형 보이스피싱’조직원 A씨(말레이시아인)가 세종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세종경찰서(서장 송재준)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일당은 고령의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계좌가 범죄에 연루됐으니, 돈을 인출해 우체통에 보관하라’고 속였다.

    이번에 검거된 피의자 A씨는 우체통 등에 보관된 현금을 절취하는 수거책 역할을 한 혐의다.

    일명 ‘절도형 보이스피싱’ 범죄에 당한 사람들은 강원·충남·전남 등 전국적으로 11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의자 A씨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금융기관 직원 B씨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지난 3일, 평소 거래를 하는 피해자 C씨가 갑자기 고액을 인출해가는 것을 수상히 여겨 C씨의 집에 방문했다.

    B씨는 때마침 피해자의 돈을 훔쳐가는 A씨를 발견해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A씨를 붙잡은 뒤 경찰에 신고했다.

    세종경찰서 관계자는 “정부기관은 절대로 금품을 요구하거나 보관하지 않는다. 돈을 인출해 보관하라고 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 범죄다. 이런 전화를 받는다면 즉시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