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독] 성추행 '대전S여중' 결국 솜방망이 징계로 가닥... '피해 학부모들 분노'
    [단독] 성추행 '대전S여중' 결국 솜방망이 징계로 가닥... '피해 학부모들 분노'
    "5월 등교 개학에 집회 열고, 신입생 학부모에게 성추문 다 알리겠다"
    학교 재단측, "일부 제보 내용 사실과 달라"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04.2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과 국가보조금 부정수급 비리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대전S여학교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연루 교직원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피해 학부모와 시민사회단체가 직접행동을 예고하고 나섰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학생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과 국가보조금 부정수급 비리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대전S여학교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연루 교직원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피해 학부모와 시민사회단체가 직접행동을 예고하고 나섰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결국 이렇게 될 줄 알았습니다.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성관련 비위가 터지면 그 때만 관심을 둘 뿐 시간 지나면 쉬쉬하는게 학교와 대전교육청의 모습 아닙니까?"

    대전S여중에서 벌어진 학생 성추행과 은폐·축소 조작 등 각종 비리에 대해 대전교육청이 대대적인 감사를 벌였지만 정작 학교 재단에서는 정직 1-2개월, 견책, 품위유지 위반 등의 솜방망이 처벌을 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이같은 내용을 접한 성추행 피해 학생 학부모와 시민사회단체는 대전교육청의 제식구감싸기 부실감사가 학교 재단의 '배짱 징계'를 초래했다고 입을 모았다.

    28일 익명의 제보자와 학부모들에 따르면 S여중 학교 재단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성 비위 및 각종 비리 연루자에 대한 징계 처리에 나섰지만 전직 교장출신 이사들과 성추문으로 물러난 이사장 집안 사람인 이사들이 솜방망이 처벌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전직 교장출신 이사들과 이사장 친인척 이사들이 기간제교사에게 금품을 뜯고, 남편이 대주주로 있는 회사에 부당하게 일감을 몰아준 교사까지 구명해주려고 움직이고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미술중점학급 유지를 위한 위장전입에 연루돼 학부모단체와 시민단체로부터 '국가보조금법 위반'으로 검찰 고발까지 당한 사람들도 견책 처분에 그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전S여중이 제대로 된 자정노력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일고 있다.

    때문에 제보자와 피해 학부모들은 애초 S여중 학교재단이 보도자료를 통해 여중·여고 교장, 여중 행정실장, 여고 교사 등을 직위해제하고, 강도 높은 징계를 하겠다고 했던 말들은 악화된 여론을 잠재우려는 언론플레이에 불과했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들은 교사들이 수두룩하게 걸려 든 성관련 스쿨미투만으로도 고개를 들지 못하는 게 상식인데도 나랏돈을 빼먹고, 기간제교사 금품까지 뜯어 온 비리 연루자들을 감싸고 도는 학교와 재단이 제정신이냐며 강도 높은 '직접행동'을 예고했다.

    5월부터 학생들이 정식으로 등교하는 대면 개학이 실시되면 학교 정문 앞에 집회신고를 내고, 그동안 S여학교가 벌여 온 추잡한 성 관련 비위와 각종 비리를 폭로하는 피켓시위와 함께 재단 이사진을 퇴출해 학교를 정화하는 운동을 벌이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피해 학부모와 시민사회단체는 "S여중 재단 이사회가 성문제에 대해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모습에서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왜 스쿨미투에 대해 단 한마디 사과성명도 하지 않는지 이제 이해가 된다"며 "학교 정문에서 모든 신입생과 학부모들이 알 수 있도록 피켓시위를 벌이고, S여학교 재단 이사진들의 썩어빠진 정신을 바로잡아 학교를 정상화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재단 관계자는 "징계 결과는 취재내용이 맞지만 다소 사실관계가 다른 것이 있다. 징계위원회에는 이사 2명과 학교 관계자 2명, 외부인사 1명으로 구성됐고, 친인척이나 교장 출신 이사는 포함되지 않았다"며 "조만간 대전교육청에 징계내용에 대해 통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