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향신문〉, ‘조국수사’처럼 검찰 말만 받아쓰면 폐간시켜버리겠다”
    “〈경향신문〉, ‘조국수사’처럼 검찰 말만 받아쓰면 폐간시켜버리겠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5.12 23: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전 ‘정대협’)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가 12일 어느 극우단체에 의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정의기억연대(전 ‘정대협’)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가 12일 어느 극우단체에 의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다.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정의기억연대(전 ‘정대협’)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가 12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다.

    고발주체는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회원들이고, 고발사유는 생뚱맞게도 아동학대죄와 청소년보호법 위반혐의다.

    정체불명의 극우단체 소속으로 알려진 이들은 "수요집회를 통해 청소년에게 전시 성폭력 관련 내용을 체험하게 해 정서적으로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가 순전히 노파심에서 조국 수사 관련 검찰발 보도에 두드러진 충성을 보였던 “〈경향신문〉을 특정, 미리 경고장을 날렸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당선인이 검찰에 고발된 것에 대해 “〈경향신문〉 법조팀에 미리 경고성 당부를 보낸다”며 “’정치인 검증에 진영은 없어야 한다’는 논리로, 조국 사건처럼 검찰 말만 받아서 〈조-중-동〉과 아무 차이 없이 윤 당선인 검증기사 쓸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어 “민약 그렇다면 과거 조국 사건에서는 민주당 지지층이 항의하는 선에 그쳤지만, 이번엔 민족 전체가 가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아주 폐간시켜버릴 테니, 주의하라”고 강력하게 경고하고 나섰다.

    특히 “궁지에 몰린 수구세력들이 민족 정체성 되찾기 운동에 도덕적 흠집을 내려는 칼춤과는 명확하게 선을 그으라”며 “검찰 얘기가 아니라 본인이 직접 취재한 것에 대해서만 기사 쓰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제 말이 좀 거칠다. 그건 이번 정대협을 향한 〈조-중-동〉의 마녀사냥식 보도에 가슴 깊은 곳에서 분노를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며 “제가 오늘 느끼는 분노의 깊이가, 조국 사건의 백배는 된다”고 상기시켰다.

    또 “〈조선일보〉 종업원이 오늘 정의기억연대 기자회견장에 나타나, 마치 주인행세하며 이것저것 따져 묻는 것을 보고 가슴 깊이 분노를 느꼈다”며 “제가 현장에 있었다면, 기자회견 주최자의 양해를 구한 뒤 멱살잡고 그자를 끌어냈을 것”이라고 일깨웠다.

    그리고는 “70년전 해방 정국에서, 멋 모르고 친일세력에게 기득권 내어주고 당했지만, 저는 우리 민족이 두 번 같은 일을 당하는 걸 두고 보지는 않을 것”이라며 “오늘, 이 글은 차가운 이성이 아니라 용광로처럼 끓는 가슴으로 썼음을 양해 바란다”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띠타블 2020-05-13 10:15:43
    쪼국이 잘했다는거냐? 끼레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