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쏭달쏭'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어떻게 쓸 수 있을까?
    '알쏭달쏭'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어떻게 쓸 수 있을까?
    18일 신용·체크카드 연계 은행창구, 온통대전카드, 선불카드 방문신청 접수 시작
    카드사별 조건·사용처·사용제한·소득 책정… 정부 재난지원금 A to Z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5.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인포그래픽.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현장 신청이 18일부터 시작됐다.

    오늘부터 신용·체크카드 연계 은행창구 방문신청, 지역사랑상품권(온통대전카드), 선불카드 방문신청 접수가 가능해진 것이다.

    이날 대전시에 따르면, 신용·체크카드 충전은 카드와 연계된 시중은행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단 삼성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는 연계된 시중은행 영업점이 없어 온라인 신청만 가능하다.

    온통대전카드는 주소지 근처 하나은행 지점을, 선불카드는 주소지관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신청하면 된다.

    신청은 마스크 5부제와 동일한 방식이 적용된다. 세대주의 출생년도 끝자리에 해당하는 요일별로 신청할 수 있다.

    ※월요일 1·6, 화요일 2·7, 수요일 3·8, 목요일 4·9, 금요일 5·0, 토·일요일 모두 가능

    신용·체크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될까?

    충전을 희망하는 카드의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충전’을 할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충전이 가능한 카드사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등이다.

    제휴사인 10개 은행(기업은행, SC제일은행, 농협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경남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수협은행, 광주은행) 및 케이뱅크, 새마을금고, 우체국, 신협 카드도 포함됐다.

    현장 방문 신청은 각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예를 들어 KB국민카드는 KB국민은행에서, NH농협카드는 농협은행 및 농축협에서, 신한카드는 신한은행, 우리카드는 우리은행, 하나카드는 하나은행에서 각각 신청할 수 있다.

    충전금은 신청일로부터 약 2일 후 해당 카드에 지급된다.

    같은 카드사의 다른 카드를 소유하고 있을 경우 충전금은 다른 카드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예시로 하나카드 A, 하나카드 B 등 하나은행에서 두 개의 카드를 갖고 있을 시 이 두 카드로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지역사랑상품권(온통대전) 또는 선불카드로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온통대전카드는 KEB하나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세대주 본인이 신청해야 한다. 방문시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등)을 지참해야 한다.

    카드는 즉시 발급 가능하다. 지연처리 시 2~3일 후 자택에서 수령할 수 있다.

    선불카드는 기존에 발급받은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선불카드를 갖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충전신청하면 된다.

    세대주 및 대리인 모두 신청이 가능하다.

    충전금은 신청일로부터 약 2~3일 후 해당카드에 지급된다.

    정부 재난지원금, 어디서 쓸 수 있을까?

    사용처는 신용·체크카드, 온통대전카드, 선불카드 모두 보건복지부 아동돌봄쿠폰 기준과 똑같다.

    전통시장, 동네마트, 주유소, 음식점, 카페, 빵집, 편의점, 병원, 약국, 미용실, 안경점, 서점, 문방구, 학원 등이다.

    다만 대기업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여도 개인이 운영하는 가맹점이라면 사용할 수 있다. 또 직영점이어도 가맹 주소가 대전에 있는 곳은 사용이 가능하다.

    GS리프레시, 이마트 노브랜드 등이 이에 해당한다.

    배달의 민족 등의 배달앱에선 쓸 수 없다. 재난지원금의 온라인 결제가 제한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매장에서 카드 단말기를 통해 직접 결제하는 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사용이 제한된 업종에서도 별도 결제 시스템을 갖춘 임대 매장이라면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백화점에선 재난지원금을 쓸 수 없지만, 백화점 내 카페 또는 백화점 밖의 별도 업장 등에선 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다.

    사용이 제한된 곳은 어디어디?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롯데마트 롯데수퍼, 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의 대형마트에선 쓸 수 없다.

    또 하이마트, 전자랜드, 삼성디지털프라자, LG전자베스트샵 등의 대형전자판매점과 온라인 쇼핑몰, 온라인 배달앱 등의 온라인 전자상거래에서도 사용할 수 없다.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AK, NC백화점 등의 백화점에서도 쓸 수 없다.

    이외 유흥업종, 위생업종, 사행업종, 레저업종, 면세점 업종 등등은 사용이 제한됐다.

    재난지원금을 사용하려면 결제할 때 별도로 ‘선택’해야 할까?

    대기업·백화점 가은 제한 업종이 아니라면 별도의 선택 없이 자동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충전금서 차감된다. 일반 카드 결제와 동일하게 사용하면 된다.

    또 카드 결제 직후 재난지원금 사용금액과 잔액을 문자메시지로 받을 수 있어 재난지원금 결제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 결제가 제한된 매장에선 기존 카드로 지불된다.

    할부 결제 가능한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지급받은 충전금은 할부결제가 되지 않는다.

    카드사별로 이용 제한이나 조건이 다를까?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을 선택할 때 카드사에 관계없이 광역자치단체 단위의 지역제한, 기간제한(8월 31일 이후 소멸)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업종제한도 거의 동일하게 적용된다.

    카드사의 충전금,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을까?

    카드사 포인트는 현금과 마찬가지로 사용할 수 있지만, 현금은 아니다. 현금으로 전환할 수는 없다.

    재난지원금, 나중에 소득으로 책정되나?

    연말정산 때 소득으로 책정되진 않을 전망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별도로 관련해 지침이 내려온 건 없지만, 나중에 소득으로 잡는다는 얘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했을 때 ‘소득세법’에 따라 국세청 연말정산 시 기부금에 대한 세액공제(국세 15%+지방세 1.5%)를 적용받을 수 있다.

    연간 기부금 총액이 1000만 원을 초과하는 경우엔 30% 세액공제가 가능하고, 기부세액공제 한도를 초과한 경우 최대 10년간 공제 가능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