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18 추모식》 ”민주주의 조롱하고 희롱한 권영진”...‘눈엣가시’
    《5.18 추모식》 ”민주주의 조롱하고 희롱한 권영진”...‘눈엣가시’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5.18 22:5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 40주년 추모행사에서 입술이 부르튼 상태로 연설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 40주년 추모행사에서 입술이 부르튼 상태로 연설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전세계를 덮친 ‘코로나19’ 감염 사태에 대응하느라 연단의 대통령은 입술이 부르텄는데, 다리 벌리고 배 내밀고 졸고 있는 내빈석의 어느 광역시장...”

    18일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5.18민주화 40주년 추모행사에서 있었던 상황이다.

    송요훈 MBC 기자는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입술이 거칠게 부르튼 문재인 대통령과 연설 도중 다리 벌리고 배를 불룩 내민 채 하염없이 졸고 있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대비시키며 한마디 귀 거친 소리를 던졌다.

    그는 “대통령이 아니어도, 상대를 존중할 줄 모르는 그들은 이런 식으로 민주주의를 희롱한다”며 “저 연단에 전두환이 있었다면, 안기부나 기무사는 몹시 바빴을 것”이라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어디선가 공기를 찢는 비명소리가 흘러 나왔을 것이고,. 어떤 이들은 ‘국가는 그러해야 하고 그걸 효율이라 한다’라고 그렇게 민주주의를 조롱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권 시장이 보인 '눈엣가시'와 같은 처사를, 민주주의를 희롱하고 조롱하는 차원에서 부린 ‘발칙한 객기’ 정도로 깔아뭉갠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5.18민주화운동 추모행사에서 연설하는 도중 졸고 있는 권영진 대구시장(동그라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5.18민주화운동 추모행사에서 연설하는 도중 졸고 있는 권영진 대구시장(동그라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분리수거 2020-05-21 04:36:11
    쓰레기 :)

    진주 2020-05-20 06:08:43
    상식을 벗어난 걔자슥-
    저런게 국민의 혈세로
    기생해 간다는게 가슴아프다
    인간 쓰레기...

    지정 2020-05-19 18:04:51
    대구시장 정신차리세요

    뷰티풀 2020-05-19 16:50:24
    배는 왜저렇게 튀어나왔는지

    Kong 2020-05-19 16:05:35
    기자님 기사감사합니다 일개시민인 저도 같은 걸 느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