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주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사업 국토부 지정계획 반영
    청주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사업 국토부 지정계획 반영
    2023년까지 미원면 일대 전통한옥공방‧호텔‧R&D센터 등 조성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05.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감도.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감도. 사진=청주시/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에 건립될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19일 청주시에 따르면 (사)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가 추진 중인 이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됐다.

    시는 2021년까지 산업단지계획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2023년까지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예촌은 총사업비 2746억 원이 투입되는 민간개발사업으로 미원면 쌍이리 213-2 일원에 총면적 30만 4000㎡ 규모로 조성된다.

    주요시설로는 공예공방과 주거시설을 갖춘 ‘전통한옥 공방’, 공예기술연구와 인력양성을 담당할 ‘R&D센터’, 저잣거리‧야외공연장 등 ‘문화시설’, 기타 상업시설, 한옥호텔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