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중권 씨는 언론 전문가가 아니잖아요?… 오지랖은 제발 그만!"
    “진중권 씨는 언론 전문가가 아니잖아요?… 오지랖은 제발 그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5.20 14: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는 20일 “언론 소비자로서 각종 권리를 주장하는 것과 전문가로서 논평하는 건 다른 문제”라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회초리를 들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는 20일 “언론 소비자로서 각종 권리를 주장하는 것과 전문가로서 논평하는 건 다른 문제”라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회초리를 들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허재현 전 한겨레 기자는 20일 “언론 소비자로서 각종 권리를 주장하는 것과 전문가로서 논평하는 건 다른 문제”라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회초리를 들었다.

    언론 전문가인 양 미주알고주알 떠버리고 깐죽거리는 진 전 교수가 더 이상 오지랖 떨지 말 것을 촉구한 셈이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유시민 한마디에 법조팀 통째 날아가고, 대중은 기자 양념질”이라고 비판한 진 씨의 발언에 대해, “유시민 한마디에 법조팀이 날아간 게 아니라, KBS 시청자위원회가 사실관계 확인 뒤 조처가 이뤄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엄연히 제도적 절차를 밟고 여러 관계자 등의 공통된 판단으로 이뤄진 조처를 이렇게 설명하시면 안 된다”며 “또한 KBS법조팀의 제멋대로 인터뷰 편집은 저같은 언론 전문가들이 함께 문제를 제기했고 시청자위원회가 검토에 참조한 것으로 안다”고 일깨웠다.

    그는 “KBS 시청자위원회는 김용민 시사평론가의 MC 발탁도 문제 삼았다”며 “같은 논리라면, 이건 진중권 한마디로 이뤄진 것이냐”고 물었다.

    또 “SBS 법조팀의 계속 되는 오보 역시 함께 검증하고 있다”며 “물론, 저도 제가 당하는 양념질은 합당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 견디며 알아서 처리할 테니, 걱정은 사양하겠다”고 소리쳤다.

    그리고는 한마디 쓴소리를 들입다 내던졌다.
    “진중권 씨는 언론 전문가는 아니잖아요. 부디 사실관계를 잘 확인하시고 논평하십시오. 진 씨의 말을 검증 없이 옮겨 적는 이런 기사들 때문에 제가 쓸데없는 정력 낭비가 심합니다. 지금은 어느 정권 때보다 언론자유가 보장돼 있고 정치인 말 한마디로 기자가 잘리거나 그런 일 없습니다.”

    앞서 진 씨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조국 의혹'을 보도한 SBS 여성기자가 폭언과 협박을 당한 일에 대해 "권력과 결탁한 선동가들에게 홀린 대중이 언론을 탄압한 일이다"며 "디지털시대의 새로운 파시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디지털 파시즘’의 대표적 예로 "유시민의 말 한마디에 (KBS) 방송사 법조팀이 통째로 날아갔다, 무슨 심의위원회니 뭐니 그 안에도 어용들이 낙하산 타고 내려 와 있어 뒤처리까지 깔끔하게 해준다"라고 적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실2 2020-06-05 12:03:48
    글쎼? 황우석이가 전문가였지만 사기질했지? 비록 진중권이 당신 말대로 전문가는 아니라해도.. 상식에 맞는 말은 많이하니까 괜찮아. 한겨레... 예전에 탄압 받을 때에 많이 안쓰러웠는데... 이제 배부리니 걸레 소리 듣는거 같다. 내가봐도 걸레같아. 초심을 잃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