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시,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경제 활성화·기부 '한 번에'
    대전시,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경제 활성화·기부 '한 번에'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5.2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20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시장과 지역 경제ㆍ사회단체장 및 시 산하기관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행사’를 열었다.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전시가 침체된 경제를 신속히 살리기 위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활용한다.

    시는 지역 경제·사회단체 및 시 산하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과 함께 정부 재난지원금으로 지역 판매상품을 구매하고, 그 상품을 기부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는 20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경제·사회단체장 및 시 산하기관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행사’를 열었다.

    정부 재난지원금을 기부할 경우 고용보험기금으로 적립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사람과 실업자들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되나, 그 효과가 전파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시는 지원금을 활용해 지역 소상공인 생산품 또는 판매상품을 직접 구매할 방침이다.

    또 구매한 상품을 지역 내 복지시설 등에 기부하면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지원 등 두 가지 효과를 한 번에 실현한다는 복안이다.

    (오른쪽)정해교 대전시 자치분권국장이 20일 지역 전통시장에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활용해 100만 원 상당의 식료품을 구매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이날 정해교 시 자치분권국장은 가장 먼저 지원금을 활용해 지역 전통시장에서 쌀과 고기, 라면 등 100만 원 상당의 식료품을 구매해 동구 산내동에 위치한 청소년 치료보호시설인 효광원에 전달했다.

    시는 앞으로 실·국 및 산하기관별로 이달 29일까지 지역 생산 또는 판매상품을 구매해 매칭된 복지시설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지원과 피해시설 지원을 위해 2월 이후 대전 소재 행정·공공기관, 시민사회단체, 기업 등에서 적십자사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기부된 금액은 총 41억 원에 달한다.

    허 시장도 지난 3월부터 월급의 절반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