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시의회, 업성저수지 진입도로 현장 방문
    천안시의회, 업성저수지 진입도로 현장 방문
    주민들 ‘성성2길’ 1Km 구간 중 우선 200m 구간 도시계획 2차선 및 편측 인도 개설 요청
    • 채원상 기자
    • 승인 2020.05.2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천안시의회건설교통위원회가 ‘성성2길’에 현장 방문해 성성동 주민 민원을 청취하고 있다.
    20일 천안시의회건설교통위원회가 ‘성성2길’에 현장 방문해 성성동 주민 민원을 청취하고 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의원들이 20일 성성동 490-29번지 일원, 업성저수지 진입도로 현장을 방문했다.

    이곳은 천안 업성저수지 수변생태공원 개발에 따라 성성동 주민이 ‘성성2길’ 2차선 도로 확·포장을 주장하는 곳이다.

    현장에는 성성동 주민, 김선태 위원장, 허욱 부위원장, 김행금, 배성민, 김길자, 정병인 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현장 브리핑에서 “도시계획 도로선이 지정돼야 건설과에서 시설하고 포장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배성민 의원은 “여러 번 성성2길에 대한 문제를 천안시 관련 부서에 지적했지만 내놓은 답변은 안 된다”였다며 “안 된다는 답만 내놓지 말고 되는 방법을 찾아보자”고 말했다.

    배 의원은 성성동 주민에게 “수변생태공원이 완성되면 성성2길이 중요한 도로로 현재 좁은 도로를 확장해야 한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현장 방문을 통해 주민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최대한 방법을 찾아 보겠다”고 말했다.

    박유화 성성동 통장은 “성성2길 약 1km 구간 중 약 200m(행복한아이세상~호수매운탕) 우선 개설공사가 진행된다면 200m 끝부분은 차량이 회전하여 돌아 나올 수 있는 로터리식 도로가 개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성동 주민 호소문에 따르면 ‘성성2길’은 1.6Km 구간 중 0.6km 도시계획도로 설치완성 되어있다.

    나머지 1km 중 약 200m 구간을 도시계획 2차선 및 편측 인도 도로 개설공사를 요청했다.

    박유화 성성동 통장 및 성성동 주민은 이날 ‘성성2길 2차선 도로 확·포장을 결의한 호소문과 함께 709명 서명이 담긴 것을 현장에서 천안시의회에 전달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같은 날 오전에 ‘성성2길’에 대한 민원 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30여 분간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과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